•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머크사, 존슨앤존슨 백신 생산 참여키로"...백악관 중재
뉴스핌 | 2021-03-03 05:19:0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의 거대 제약사 머크가 존슨앤존슨의 1회 접종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참여키로 했다. 양사의 협력생산은 존슨앤존슨의 코로나19 백신 생산·공급을 늘리기 위한 백악관의 적극 중재로 성사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참여하기로 한 협약 내용을 발표한다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거대 글로벌 제약사들이 공동 생산에 나서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면서 이는 생산시설이 모자라는 존슨앤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의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이 적극 중재에 나선 결과라고 전했다. 

양측 협약에 따라 머크는 미국내 생산시설 중 두 곳을 존슨앤존슨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위해 제공할 것으로 전해졌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는 역사적인 파트너십"이라면서 두 회사가 전시에 준하는 긴급성을 받아들인 결과라고 덧붙였다. 

존슨앤존슨의 백신은 다른 제품과 달리 1회만 접종하는 방식이어서 전문가들로부터 '게임 체인저'란 평가를 받고 있으며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승인을 받아 이날부터 미국 내에서 본격 접종이 시작됐다. 

존슨앤존슨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접종률 1위' 이스라엘, 백신 3600만회분 추가 구매 계획
이웃국 멕시코 백신 요청에 백악관 "우리 국민이 우선"
트럼프, 퇴임전 이미 백신 접종..평소엔 '감기 취급·마스크 거부'
美FDA, 존슨&존슨 백신 긴급사용 승인...화이자·모더나 이어 세 번째
미 FDA, 화이자 백신 최대 2주 일반 냉동고 보관·운송 승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