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021 중국양회] 대미관계 상생 방점, 홍콩 선거법 개정 시사, 전인대 13기 4차회의 첫 기자회견
뉴스핌 | 2021-03-05 00:12:20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3월 4일 오후 정협 개막으로 2021년 양회(전인대와 정협)가 정식 개막한 가운데 13기 전국인대 4차회의는 이날 밤 21시 40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중국 주요 현안과 전인대 주요 의제 및 토의 방향에 설명했다.

13기 전국인대 4차회의 매체 발표회 장예수이(張業遂) 대변인은 이날 저녁 막 대회 의사 일정을 통과시켰다며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13기 전인대 4차회의에는 모두 2953명 대표 가운데 2907명의 대표가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인대 회의 일정은 모두 7일간으로 3월 5일 오전 개막해 11일 오후 폐막한다. 회기중 세차레에 걸쳐 전체 회의가 열린다. 장 대변인은 2020년 13기 3차 회의와 같이 이번 대회도 회기가 3일 정도 단축됐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부분 기자회견은 인터넷 비대면 화상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장예수이 대변인은 이번 대회 주요 의사일정이 정부 공작(업무)보고 심의와 '국민경제 사회 발전 14.5 계획(14.5 계획)' 및 2035년 중장기 국가발전 계획 요강 심의 검토 등 모두 10개 항이라고 설명했다.

장예수이 대변인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향후 미중 관계에 대한 기자 질문에 중미 양국 정상이 2021년 2월 11일 통화에서 깊이있는 의견을 나눴다며 중국은 국가 주권을 견지하는 바탕하에서 양국이 충돌과 대결을 피하고 상호존중과 상생협력의 관계를 다져나가기를 의망한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홍콩의 선거제도 수정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직접적 대답을 피한 채 일국양제를 전면관철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피력했다. 그는 전인대는 국가 최고 권력 기관으로서 홍콩의 선거 제도등에 대해 수정을 가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고 밝혀 관련 법 개정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함께 중국 국방비 증액 안건에 대해 장 대변인은 중국의 국방비 지출은 매우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다며 전체 국방 예산은 적당한 선에서 완만하게 늘어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장 대변인은 중국의 백신외교에 대한 기자 질문에 중국은 백신을 세계 공공자원으로 여기고 각국에 보급을 할대할 것이라고 밝힌 뒤 현재 17개 백신이 임상실험중이고 그중 4개 백신이 조건부 출시됐으며 해외 일부국가에서도 긴급사용 허가를 받았다고 소개했다.

중국은 앞으로 백신을 필요로 하는 60여개 국가에 대해 백신을 무상으로 원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현재 40여 개국과 중국 백신 수출을 상담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의 인민대표대회 제도는 인민이 나라의 주인임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공산당의 영도하에 인민대표대회 제도가 입법 기능 등에서 한층 선진적인 정치 기관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는 현재 각급 지방 정부와 각 기관및 각 계층 등 5급 인대에 걸쳐 전체 (인대)대표가 모두 262만 명에 달하며 이중 현향 급 인대 대표가 94%를 차지한다고 장 대변인은 소개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2021 중국양회] 양회이후 증시 회복가능성 커, 저점 탐색시 A주 유망 섹터는...
[2021 중국양회] 코로나19 국면 두번째 양회 막 올라, 4일 정협 개막
[2021 중국양회] 5일 전인대서 2021경제 청사진 제시, 4일 정협으로 양회 막올라
[3/4 중국증시종합] 양회 개막 속 부채·긴축 우려, 상하이 지수 2.05%↓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