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김영춘 "말리는 분들 많았다..대역전승 보여드릴 것"
파이낸셜뉴스 | 2021-03-06 18:41:05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출
"민주당 시장 잘못으로 치러져, 피해자께 사죄"
"선거 외면하기엔 부산 너무 어려워"
"선거가 요동치고 있다, 文대통령과 함께 해낼 것"
"무능한 국민의힘에 다시 부산 못 맡겨"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결과 발표대회가 열린 6일 오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최종 후보로 선출된 이후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된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은 6일 "이제 곧 (국민의힘 후보를) 따라잡고 대역전승의 순간을 당원과 시민들에게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김영춘 후보는 이날 민주당 부산시당사에서 열린 부산시장 후보 경선 당선자 발표대회 직후 후보 수락연설을 통해 "1년 준비한 국민의힘 후보를 한달 준비한 김영춘이 맹렬히 추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는 민주당 시장의 잘못으로 치러지게 됐다"며 "피해자 분과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김 후보는 "이번 부산 선거가 민주당에게 너무 불리한 선거라고 말리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하지만 외면하기에는 부산의 사정이 너무 어렵고 절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말뚝만 박아도 되는 그런 선거가 되면 추락하는 부산이 더 깊은 절망에 빠져들텐데 차마 외면할 수 없었다"며 "그래서 저 김영춘이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섰다. 이건 내 운명이다. 불리하지만 해보자"고 재차 강조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거론하면서 야당의 공세를 정면 반박하며 이번 선거 출마의 명분을 내세운 김 후보는 "힘겹게 끝날 듯 하던 선거가 요동치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후보는 무엇보다 가덕신공항과 부산 엑스포 유치를 내걸며 "부산 출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민주당은 이번 부산 선거에 후보를 낸 것만으로도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국회에서 통과시켰다"며 "아직 끝이 아니다. 이제 시작이다. 위기 해결사 김영춘의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 "부산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였지만 국민의힘이 독점한 시간, 부산이 어떻게 변했나"라며 "인구가 50만명 감소했고 자영업자들은 장사가 안된다고 아우성이다. 그런 국민의힘에 다시 부산을 맡기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주장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의 지역균형 발전을 중단시켰던 세력, 정치인 국민 할 것 없이 불법사찰을 자행한 세력이 누군가"라며 "바로 국민의힘이다. 이렇게 무능하고 거짓을 일삼은 국민의힘에 다시 부산을 맡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저 김영춘에게, 민주당에게 힘을 달라"며 "반드시 승리해 부산의 위기를 해결하고 부산을 동북아 싱가폴로 우뚝 성장시키겠다"고 호소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