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정원 "금융기관 사칭 해커, 스마트폰 4만대 해킹..공격 지속"
파이낸셜뉴스 | 2021-03-06 19:11:06
"가짜 인터넷뱅킹 앱 다운로드 유도"
"통화기록, 문자메시지, 도청 정황도"
"해킹 시도 지속, 추가 피해 예방차 공개"



[파이낸셜뉴스] 국내 금융기관을 사칭한 가짜 인터넷뱅킹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국내에서 약 4만대의 스마트폰이 해킹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정보원은 6일 금융기관을 사칭한 악성앱으로 국내 이동통신사에 가입된 약 4만대의 스마트폰이 해킹당한 사실을 최근 포착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현재 관계기관과 협조 아래, 긴급하게 피해 확산을 차단했고 관련 후속 조치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사이버안보센터에 따르면, 이번 해킹은 국내 금융기관을 사칭하는 해커 조직이 스마트폰을 통해 '가짜 인터넷뱅킹 앱'을 다운로드 받도록 유도한 후, 스마트폰에 해당 앱이 설치되면 통화기록, 문자메시지, 스마트폰 저장 문서 등을 가로챘다.

특히 감염된 휴대폰의 통화를 도청한 정황도 포착했다고 국정원은 밝혔다.

이에 국정원은 국내 백신업체와 공조해 해킹에 사용된 악성 코드에 대한 긴급 백신 업데이트 등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금융보안원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추가 피해 차단에도 주력하고 있는 중이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번 해킹 시도가 지속되고 있어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련 사실을 공개한다"며 "코로나 언택트 환경에서 스마트폰, 개인용 PC 등을 노린 해킹 공격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폰 해킹 예방을 위해 주기적으로 백신 검사를 실시하고 안전한 경로를 통해 앱을 다운로드 하는 등 스마트폰 보안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사이버 해킹 시도가 민간, 공공기관은 물론 일반 국민까지 무차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