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제제 풀고 홍콩 대만개입 중단하라, 양회무대 中 외교수장 美에 촉구
뉴스핌 | 2021-03-07 19:49:00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양회(전인대와 정협, 중국국회)가 한창인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미국의 내정 간섭과 중국 핵심 이익 침해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중국의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 부장(장관)은 3월 7일 오후 국내외 매체를 상대로 한 양회 무대 전인대 기자 회견에서 중국 외교정책및 대외(대미) 전략에 대해 설명하면서 국제 관계의 기본 규율인 내정 불간섭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왕이 부장은 중국은 대외적으로 각 나라의 주권을 존중하는 것을 바탕으로 상호 신뢰을 다져나가고 협력 체제를 구축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세상 어떤 나라도 중국의 핵심 이익을 침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말하는 핵심이익은 대만과 홍콩, 티벳(시짱) 및 신장우르무치 문제, 남중국해 등 영토와 관련한 문제와 공산당 정치 시스템 관련 등의 문제를 일컫는다.

왕이 부장은 중미 양국 정상이 2021년 2월 11일 통화에서 깊이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소개한 뒤 중국은 양측이 관계를 정상 궤도로 복귀시키기 위한 방안들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당시 조 바이든 새 미국 대통령과 통화에서 중국이 국가 주권을 견지하는 바탕하에서 양국이 적대와 충돌을 피하고 상호존중과 상생 협력의 관계를 회복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월 7일 오후 국내외 매체를 상대로한 전인대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중국 외교와 대외  2021.03.07 chk@newspim.com

왕이 부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국이 대화를 통해 전략적 오판을 막고 충돌을 피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퇴치와 경제 회복, 기후변화 등 국제 공조가 필요한 분야에서 중미가 협력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왕이 부장은 트럼프 대통령 시절의 대 중국 기술및 경제 제재를 겨냥한 듯 미국에 대해 각종 불합리한 제한 조치를 최대한 빨리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이를 통해 중미 관계가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홍콩과 대만 문제에 대해선 중국 내정에 관한 사항이고 중국 핵심 이익의 범주 안에 있는 문제로서 미국이 결코 관여해서 안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앞서 3월 4일 밤 13기 전국인대 4차회의 매체 발표회에서 장예수이(張業遂) 대변인이 밝힌 내용대로 홍콩 선거제 개편과 '애국자에 의한 홍콩 통치'는 일국양제의 원칙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이 부장은 대만 문제에 대해서도 대만은 중국 영토의 일부라며 양안 통일과 영토 주권 수호 의지를 강력히 천명했다. 그는 미국이 미중 수교때 인정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역행해서는 안된다며 지난번 정부(트럼프 정권)처럼 대만문제를 가지고 온당치 못한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최근 국제사회에 이슈로 불거진 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와 관련해서는 서방 일부 언론이 제기한 신장 위구르 인종 대학설은 중국의 발전에 훼방을 놓기 위해 서방 정치 세력에 의해 날조된 가짜 뉴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