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시장 양자대결 때 오차 범위 내 접전…박영선 39.1% vs 안철수 39.4%
이투데이 | 2021-03-07 21:57:06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junior@etoday.co.kr)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야 맞대결 구도에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대결할 경우 오차 범위 내 접전이 이어질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넥스트인터랙티브리서치가 SBS 의뢰로 서울시민 819명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때 지지율 39.4%를 기록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보다 0.3%포인트 앞선 결과다.

야권 후보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나설 경우 박 후보가 소폭 앞설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우 박 후보가 38.3%, 오 후보가 36.6%로 박 후보가 1.7%포인트 우세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819명을 상대로 한 결과이며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민주당 4차 혁신안…"청년당원 39세로 하향·시군구 지구당 신설"
서울시장 후보된 오세훈, 국민의힘 의원들 앞에서 한 말은?
[속보]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김영춘 전 장관 확정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김영춘 전 장관 확정
박영선, 서울시장 범여권 최종후보로…김진애는?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