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직원 3분의 1 떠났다"…미국 제재에 중국 드론업체 직격탄
한국경제 | 2021-03-08 16:07:37
중국 드론 제조업체 DJI 테크놀로지의 북미지사에서 수개월째 인력 유출이 발생
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 보도했다. 미국의 무역 제재 탓에 드론업계 세계
1위인 DJI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DJI 전·현직 임직원을 인용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알토와 버뱅크, 뉴욕 등지에서 근무했던 DJI 임직원 200여명 가운데 3분의
1이 지난해 회사를 떠났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수개월 전부터 DJI의 핵
심 인력들이 경쟁사로 자리를 옮겼다"며 "DJI의 시장 지배력이 점점
잠식당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월에는 DJI의 미국 연구·개발(R&D) 센터 책임자가
돌연 사직했다. 이어 DJI는 팔로알토 R&D센터에 남아 있던 10여 명의 연구원들
도 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수위를 점점 높이는 가운데 화웨이, 바이트댄스
등과 마찬가지로 DJI 또한 직격탄을 맞았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미국 상무
부는 지난해 12월 DJI를 무역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DJI의 드론 기술이 중국 내
광범위한 인권 유린에 활용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은 DJI가 미국 부품과
기술을 사용하거나 활용하는 것을 금지했다.

미국의 제재 발표 이후 로미오 더셔 DJI 미국지사 공공안전부장도 DJI를 떠났다
. 더셔는 미국 정부 기관에 DJI의 비군사적인 드론 기술을 제공하는 핵심 역할
을 맡았던 인물이다. 그는 현재 DJI의 경쟁사인 스위스 드론업체 오스트리온에
서 근무하고 있다. 더셔는 "세계 1위 업체를 떠나게 돼 너무 슬펐다"
;며 "2020년 회사 내부의 혼란이 극에 달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
다.

프랭크 왕 DJI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상무부의 제재와 최근 감원
사태의 관련성을 묻는 로이터통신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글
로벌 사업 구조가 점점 다루기에 까다로워지고 있다"며 "진화하는 회
사의 요구를 반영해 감원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DJI는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