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진선,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이틀 연속 선두
파이낸셜뉴스 | 2021-10-15 22:47:04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 대회서 승점 27점
이소영, 12점 보태 1타차 2위로 선두 추격
'프랜차이즈 스타' 박현경, 박민지와 12위


15일 전북 익산CC에서 열린 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10점을 보태 이틀 연속 단독 선두에 자리한 한진선. /사진=KLPGA
[파이낸셜뉴스]한진선(24·카카오VX)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향해 줄달음쳤다.

한진선은 15일 전북 익산CC(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 6개를 잡아내 승점 10점을 보탰다. 중간합계 27점을 획득한 한진선은 이틀 연속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이 대회는 KLPGA투어 최초의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치러지고 있다.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을 매기는 방식이다.

2018년 KLPGA투어에서 데뷔한 한진선은 두 차례 준우승이 있지만 아직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뚜렷한 장타자도, 퍼팅이 아주 좋은 선수도 아닌 그가 공격적 플레이를 하는 선수에게 다소 유리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 대회서 생애 첫 승 기회를 잡은 것은 다소 의외다.

1라운드에서 무려 9개의 버디를 쓸어 담았던 한진선은 이날도 6∼9번홀 3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17번홀(파5)에서 버디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는 불운으로 잠시 선두 자리를 내줬으나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이틀 연속 선두 자리를 지키는데 성공했다.

한진선은 "그동안 우승 기회를 살리지 못해 늘 아쉬웠다. 이번에는 꼭 기회를 잡고 싶다. 집중력과 체력을 끝까지 유지하겠다"고 첫 우승에 강한 의욕을 내보였다. 전날 1라운드를 마치고나서 "공격적 플레이로 많은 버디를 잡아내도록 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던 한진선이 남은 3, 4라운드에서도 상승세를 유지할 지 관심사다.

15일 전북 익산CC에서 열린 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2번홀에서 퍼트를 하고 있는 이소영. 그는 이날 12점을 보태 선두에 1타 뒤진 2위에 자리, 시즌 첫승 기회를 잡았다. /사진=KLPGA이소영
올 시즌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이소영(24·롯데)이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 잡아 12점을 획득, 선두에 1점 뒤진 2위에 올랐다. 13점을 획득한 안나린(25·문영그룹), 박결(25·삼일제약)과 12점을 딴 조아연(21·동부건설), 10점을 획득한 하민송(25·롯데) 등이 공동 3위(25점)으로 반환점을 돌았다.

시즌 1승을 거두고 있는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과 임진희(23)가 공동 7위(24점)에 자리한 가운데 고향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과 시즌 7승을 노리는 박민지(23·NH투자증권)는 공동 12위(20점)에 이름을 올렸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