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화이자 "부스터 샷, 코로나19 예방 효능 95.6%"
파이낸셜뉴스 | 2021-10-21 23:11:04
화이자 백신이 백신 중 가장 많은 35억 회분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선호되는 백신이 되었다.사진은 지난 5월 촬영된 화이자 백신. 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자사 백신 부스터 샷을 접종할 경우 코로나19 예방 효능이 95.6%에 달한다는 자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16세 이상 참가자 1만 명가량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화이자는 이번 결과를 미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 등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실험에서 화이자는 기존 자사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모두 마친 이들을 상대로 30µg의 부스터 샷을 투여했다. 참가자 일부는 실제 백신을, 나머지는 위약을 투여받았다.

참가자들의 2차 접종 시기와 부스터 샷 또는 위약 접종 간격은 11개월 상당이었다. 참가자들은 부스터 샷 또는 위약 접종 후 최소 7일 이후부터 코로나19 증상 측정을 받았으며, 두 달 반 정도가 지난 시점에 중간 점검을 했다. 연구 기간 부스터 샷 접종 집단에서는 총 5건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왔다. 반면 부스터 샷을 접종하지 않은 집단에서는 109건의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화이자는 "부스터 샷을 맞지 않은 집단에 대비해 부스터 샷 접종 집단에서는 (코로나19) 질병 발생이 감소한다는 점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은 "이번 결과는 부스터 샷의 효능을 추가로 증명한다"라며 "부스터 샷이 아직 진행되고 있는 이번 팬데믹의 공중 보건 위협에 대응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미 FDA는 지난 9월22일 65세 이상 고령층을 비롯해 코로나19 고위험군 및 직업상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큰 이들 등을 상대로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긴급 사용 승인한 바 있다. 이달 20일에는 서로 다른 백신 교차 접종도 승인됐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