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질환 있어 못맞았는데" 취준생 울리는 '백신 패스'
파이낸셜뉴스 | 2021-10-24 18:05:03
채용때 접종여부 묻는 회사 늘며 일자리 줄어든 20~30대 타격
"페널티보단 인센티브로" 지적도
정부는 "유전자증폭검사로 대체"


전 국민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어서면서 구직시장에서도 '백신 접종자'를 선호하는 경향이 감지되고 있다. 업체들은 구직공고에 아예 '2차 접종 완료자'를 찾고, 구직자들은 자기소개서에 '접종 완료'를 기재하기도 한다.

백신 접종률이 여전히 60%대로 낮은 20~30대 청년 구직자들 사이에선 "안 그래도 일자리 구하기가 힘든데 백신 안 맞으면 이제 알바도 못한다"는 하소연이 나오고 있다.

24일 정부의 코로나19 국내 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22일 기준)에 따르면 20대 백신 접종률은 66.6%, 30대는 66.1% 수준이다. 20~30대는 코로나19 직격탄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령대다.

취업준비생 A씨는 "요새는 면접 볼 때 제일 먼저 물어보는 게 백신접종을 했느냐는 것"이라며 "미접종자는 채용을 안하려고 한다는 얘기도 많다"고 말했다. 그는 "1차 접종은 인정도 안해준다고 한다"며 "면접에서 광탈할까 봐 너무 걱정된다"고 했다. 실제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채용 시 신규 입사자에게 백신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중소기업 인사·채용담당자 29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다. 10곳 중 4곳은 백신접종 권장을 위한 사내 보상제도 등을 도입했다.

알바시장도 비슷한 분위기다. 정부가 식당·카페 등의 운영시간 제한 해제, 유흥시설 등에 '백신 패스' 도입 등을 검토하면서 알바 채용 시에도 접종 완료자를 우대한다. 미접종자도 채용하는 알바를 찾고 있다는 B씨는 "백신 알러지로 인해 독감주사를 맞고 쇼크가 온 적이 있어 코로나 백신을 맞지 못한다"며 "백신 패스 같은 게 시작되면 일을 아예 못하게 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이유는 기저질환 등 건강 문제, 종교적 이유, 부작용 우려 등 다양하다. 미접종자 C씨는 "나중에는 알바라도 구하려면 백신 패스를 보여줘야 할 것 같은데 사실상 반 강제"라며 "부작용 확률이 낮아도 나에게 발생하면 100%"라고 우려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미접종자에게 불이익을 주기보다 접종 완료자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이 더 효과적"이라고 입을 모은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지원서에 '접종 완료'를 기재하는 구직자도 늘고 있다. 일자리를 구하는 데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기업이나 고용주 입장에서는 집단감염 등의 우려로 백신접종 여부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기업에서는 최근 새로 입사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신입직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같은 층을 사용한 전원이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일부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 자가격리를 했다.

한편 정부는 백신 미접종자나 기저질환 등을 이유로 접종이 불가능한 경우 48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확인서를 지참하면 백신 패스와 똑같은 효과를 볼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