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보름 앞으로 다가온 "中광군제"...아모레·LG생건·애경 "긴장", 왜?
뉴스핌 | 2021-10-25 06:32:00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다음 달 11일 열리는 중국 광군제(光棍節·독신절) 행사를 앞두고 국내 화장품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화장품 규제가 강화되면서 연간 최대 쇼핑 행사인 '광군제' 매출 타격이 불가피해보인다.

특히 국내 화장품 '톱3'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 애경산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화장품 매출의 회복 속도가 더딘 가운데 중국 시장의 성장률까지 둔화하고 있어 우려가 커지는 모습이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1.10.18 shj1004@newspim.com

◆ "올해는 글쎄" 中, 화장품 관련 산업 규제·성장률도 '뚝'

25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화장품 시장 성장률은 7월에 3%에 그쳤고 8월은 0%를 기록했다. 올해 1~2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판매액을 기록했으나 성장률은 지난 4월 18%에 이어 7월에는 2.8%로 하락, 8월에는 0%를 나타냈다.

올해 3분기 시장 성장률 둔화가 불가피한데다 4분기에도 부진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중국 내 화장품 관련 산업 규제도 강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은 올해 1월 화장품 감독 및 관리 규정을 시행한데 이어 약 12차례 관련 법안을 제·개정 발표했다. 화장품 신원료 등록기록 데이터 관리 규정, 화장품 등록기록 관리조치 등을 골자로 한다.

중국은 지난달 27일 무질서한 팬덤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을 내놓고 연예인 출연 광고에 대한 제재를 시작했다. 일부 연예인 팬클럽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정지시키고 게시물을 삭제키도 했다. 중국 내 온라인 쇼핑몰이나 라이브커머스에 대한 규제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화장품 시장은 가장 빠른 시장 회복세를 보였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중국의 화장품 시장 규모가 지난해 5199억 위안을 기록해 중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제2의 화장품 소비국으로 떠올랐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설화수 [사진=아모레퍼시픽] 2021.07.29 shj1004@newspim.com

특히 중국 알리바바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11일 광군제 행사 기간 총거래액이 4982억위안(약 83조7972억원)에 이르렀다.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소비가 광군제를 만나 폭발한 것이다. 국내 기업들도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하면서 광군제 흥행의 영향을 받았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광군제에서 5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174% 신장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애경산업도 각각 100% 24% 신장한 바 있다. 알리바바의 매년 광군제 매출이 신기록을 세워온 가운데 올해 매출도 관심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화장품 시장은 프리미엄 브랜드와 온라인 채널 고성장에 기인해 2017년부터 줄곧 중국 전체 소매판 성장률을 상회해왔다"며 "다만 올해 중국 성장률이 둔화되며 정부의 규제까지 받고 있어 올해 매출은 전년수준에 못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 中 소비 둔화 우려... '온라인·프리미엄 브랜드' 위주 공략

다가오는 11월 쇼핑 대목 시즌에 중국 화장품 시장이 전년대비 성장하는 모습을 나타낼 수 있을지에 대해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타격과 함께 화장품 소비 심리가 움츠러든 데다 면세점과 주요 수출국인 중국 판로가 막혔기 때문이다.

업계 역시 오는 3분기 실적은 다소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LG생활건강의 3분기 매출은 2조1495억원, 아모레퍼시픽 1조1449억원, 애경산업 1507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LG생활건강의 후 [사진=LG생건] 2021.07.23 shj1004@newspim.com

다만 중국 소비 둔화 우려가 있긴 하지만 럭셔리 브랜드들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LG생활건강의 럭셔리 브랜드 '후', 애경산업의 화장품 브랜드 '에이지투웨니스' 등 자사의 럭셔르 브랜드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아모레는 또 광고 규제 진행 상황에 맞춰 중국에서 인지도가 높은 배우 장철한 등 연예인 광고를 단기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LG생활건강은 더마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에 맞춰 CNP 등의 더마 브랜드도 제품 개발 및 판매를 확장할 계획이다. 애경산업은 에이지투웨니스를 중심으로 신제품 업그레이드를 통해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여기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및 인플루언서 마케팅과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전용 프로모션을 인기 제품과 특별 기획 제품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중국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 반응이 좋은 만큼 설화수 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중국에 프리미엄 브랜드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중국 시장에 맞게 왕홍을 활용한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채널 중심으로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 내 진입 강화, 경쟁격화 등으로 화장품 실적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며 "결국 각사만의 철저히 개별적인 브랜드 인지도에 따라 실적이 엇갈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각 사만의 차별화된 전략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hj1004@newspim.com

"아모레퍼시픽, 3Q 실적 보수적 접근 필요...목표가 14.8%↓"-신영증권
'새출발' 에뛰드 이창규號, 아모레 '아픈 손가락' 벗어날까
1.2조 규모 판 커진 더마코스메틱 시장...뷰티 맞수 LG생건 vs 아모레 승자는?
아모레퍼시픽, 사들이고 합치고…사업재편 속도낸다
'K뷰티' 설화수의 귀환…아모레퍼시픽, '부활 날개짓' 펼치나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익 1046억, 전년比 188.5% ↑… "온라인·해외 성장 쑥"
애경산업, 2분기 영업익 135억원 '흑자전환'..."中화장품 판매 호조"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