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50억 클럽 의혹" 수사 속도...권순일·곽상도 소환 조사
뉴스핌 | 2021-11-27 15:17:48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지목된 인사들을 잇달아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을 소환 조사한데 이어 이날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도 비공개 소환해 조사중이다.

먼저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곽 전 의원을 소환했다.

검찰은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금융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사업 무산을 막고 아들을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는지 여부를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03 hwang@newspim.com

검찰은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등을 통해 곽 전 의원이 김만배 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금융그룹 측에 연락해 컨소시엄이 유지되도록 도움을 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초 곽 전 의원에게 '수뢰' 혐의 적용을 검토했지만 수뢰죄의 구성 요건인 대가성과 직무 관련성 입증이 쉽지 않아 대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알선수재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이날 오후 2시부터 권 전 대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9월 대법관 퇴임 뒤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하며 월 1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또한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았거나 제공을 약속받았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명단에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퇴임 전인 지난해 7월에는 당시 경기도지사인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대법원 전원합의체 선고에서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 판결을 한 다수 의견 편에 섰다.

이후 김씨가 선고 전후로 권 전 대법관을 찾아간 사실이 드러나면서 권 전 대법관이 이 후보에게 유리한 판결을 한 대가로 화천대유 고문에 위촉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앞서 전날에는 박 전 특검과 홍 회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설립 초기에 월 1500만원을 받는 상임고문으로 임명됐고 그의 딸도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며 회사가 분양한 아파트 잔여 가구 한 채를 시세 절반 가격으로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은 머니투데이에서 법조팀장을 지낸 김만배 씨의 언론사 선배로 2019년부터 김씨에게 3차례에 걸쳐 차용증을 쓰고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 김 씨와 수십억원대 돈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yunyun@newspim.com

[SNS 톡톡] 이재명 "개발이익환수법 막는 자는 화천대유 꿈꾸는 공범"
검찰, '화천대유-SK그룹 연관설' 주장 변호사 소환
경찰, 화천대유 사무실·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자택 압수수색
[종합2보] 檢, '50억 클럽' 박영수·홍선근 소환조사…대장동 로비 의혹
[종합] 검찰,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전 의원 소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