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갑질 사장 "머리 숙여 사죄"
이투데이 | 2021-11-27 17:33:03
[이투데이] 박선현 기자(sunhyun@etoday.co.kr)


▲ (출처=유튜브 채널 구제역 캡처)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으라고 한 미용실 사장이 사과했다.

27일 미용실 사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전단지 어머니 관련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정확하게 사과받고 싶어서 어머니 무릎을 꿇게 했다"며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께 연락을 드려 사죄했다"며 "제 잘못 인정하고, 제 모자란 행동으로 화가 난 모든 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미용실 사장은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놀란 할머니는 사자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마무리했다.

이 사건은 최근 한 유튜버가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 유튜버는 “과연 이 할머니가 얼마나 큰 잘못을 했기에 자기 손주뻘도 되지 않는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하고 있는 거겠냐”고 했다.



[관련기사]
미용실 사장,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이유…“우편함에 전단지 왜 넣어”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