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은행은 인력 감축 나서는데… 인뱅은 웃돈 주고 인재 모시기
파이낸셜뉴스 | 2021-11-30 12:29:03
금융서비스 디지털 전환 가속에
오프라인 점포 줄이고 인력 축소
시중은행 올 4200여명 희망퇴직
플랫폼 경쟁 치열한 인터넷은행
이전 연봉 1.5배 등 파격조건 걸고
시중은행 개발자 영입에도 적극적


국내 시중은행들은 올해 인력을 대거 줄이고 있는 반면, 인터넷은행들은 인재 확보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어 대조를 이루고 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시중은행에서 희망퇴직하는 인원은 약 42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NH농협은행은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 희망퇴직 신청 접수에서 452명의 직원이 퇴직 의사를 표했다.

희망퇴직 주요 대상자인 만 56세(1965년생) 임금피크제 적용 직원이 396명으로, 10년 이상 근무한 만 40세 이상(1966~1981년 출생) 직원도 56명에 달했다. 만 56세 직원과 만 40세 이상 직원들은 각각 28개월치, 20개월치의 월 평균 임금을 받게 된다.

BNK부산은행도 1~7급 직원을 대상으로 대규모 희망퇴직 신청자를 접수한다. 대상자는 내년 1월 1일 기준 10년 이상 근무한 직원이다. 차장급과 대리급 이하 직원인 1982년생 이후 직원들까지 포함된다. 10년 넘게 근무했다면 사실상 30대 대리 직원도 희망퇴직을 신청할 수 있는 셈이다.

하나은행도 다음달 준정년 특별퇴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올해초 희망퇴직 대상을 확대한 국민은행은 800명의 직원이 짐을 꾸렸고, 이례적으로 1월과 7월 두차례 희망퇴직을 실시한 신한은행에선 총 350명이 은행을 떠났다. 우리은행도 올해초 희망퇴직 형태로 470여명의 인원을 감축했다.

파격적인 보상을 내건 외국계은행의 인력 감축은 더 두드러진다. SC제일은행은 지난달 진행한 희망퇴직에 500여명의 직원이 신청하면서 6년만에 가장 큰 규모다.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 절차를 밟고 있는 한국씨티은행에선 약 2300여명의 직원들이 접수해 전체 직원의 66%가 회사를 떠날 예정이다.

이처럼 시중은행들의 희망퇴직이 그 어느 때보다 대규모로 진행되는 것은 디지털 전환으로 점포 축소 등 시장 상황이 크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서비스가 빠르게 디지털로 전환되면서 오프라인 점포 운영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이에 따른 은행권 점포 축소와 인력 조정으로 인력 감축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국내 은행들의 점포 수는 304개 감소했고, 올해에는 9월까지 161개 점포가 사라졌다. 이어 내년 초까지 167개의 은행 점포가 통·폐합될 예정이다.

반면, 인터넷은행들은 사정이 다르다. 인터넷은행들은 공격적인 유인 전략으로 인재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주로 플랫폼 위주의 영업을 하는 만큼, 개발자 등 IT인력 위주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전 대비 웃돈을 얹어주면서 시중은행에서 영입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뱅크의 경우 이전 직장에 비해 최대 1.5배 연봉 지급과 1억원 상당의 스톡옵션 등을 내걸었다. 이에 따라 가장 최근에 실시한 개발자 채용에서는 5000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뱅크는 이달에 출범 후 처음으로 전 직군에서 채용연계형 인턴을 선발했다. 한 인터넷은행 관계자는 "기존 시중은행에서는 성장에 한계가 있고 조직 속에서 개인이 할 수 있는 역할도 한정돼 있는 만큼, 더욱 자유롭게 역량을 펼칠 수 있는 인터넷은행으로 관심을 돌리는 인재가 많다"면서 "여기에 파격적인 연봉 및 성과급도 상당한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