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오미크론' 교회발 집단감염 우려…"종교시설 방역조치 강화 검토"
뉴스토마토 | 2021-12-07 13:52:16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교회를 중심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데 따른 조치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를 중심으로 종교계와 종교시설 방역을 강화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내용이 구체화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3일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조정과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 방안 등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기로 하면서 형평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전파력이 강력한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가 인천 지역 교회를 중심으로 유행하면서 특정 시설에 특혜를 주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손 반장은 "현재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접종 완료자 등으로만 구성한 경우 예배를 100% 볼 수 있도록 했다. 가급적 예배 자체도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운영되도록 유도하고 있는 중"이라며 "이 외에도 교회에 대한 추가적인 방역 조치 강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필요성이 있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현행 규정상으로도 교회 내 소모임은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고 있어 그 안에서만 할 수 있다"며 "예배 시 마스크 착용이나 주기적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이 철저히 준수되도록 종교시설에서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7일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를 중심으로 종교계와 종교시설 방역을 강화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 교회.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