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文파가 이재명 욕설 조작영상 제작"..민주 대변인, 페북에 음모론 공유
파이낸셜뉴스 | 2022-01-19 07:05:03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2018.3.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인 현근택 변호사가 18일 이른바 '문파'라 불리는 친문 강성 지지자들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욕설하는 '딥페이크'(인공지능 기반 얼굴 합성 기술) 영상을 제작해 설 전에 배포할 것이라는 음모론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했다.

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정피디'라고 하는 사용자의 글을 공유했다. 이 글에는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취재를 통해 이 후보를 대상으로 한 딥페이크 영상이 오는 설 연휴 전에 배포된다는 계획을 포착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해당 내용은 이재명 후보가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고, 연결고리는 소위 '문파'로 불리기도 하며 '똥파리'로 비하 받고 있는 일부 세력에 의해 자행될 것이라고 한다"고 썼다. 문파는 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를 의미한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친여 성향 방송인인 김어준씨도 이날 오전 라디오에서 "제가 최근 아주 중요한 제보 하나를 받았다"며 동일한 음모론을 언급한 바 있다. 김씨는 "실제 유포되면 즉시 어디서 제작했고 납품받았는지 자세히 얘기하도록 하겠다" "누가 의뢰해서 누가 납품받았는지와 '대깨문'이라는 연결고리가 가짜뉴스보다 큰 파장이 있다. 두고보자"라고 했다.

문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일부 누리꾼들은 동조했으나, 대다수 누리꾼들은 음모론에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 대변인의 페이스북 게시물 댓글에는 "선대위 대변인이 이런 음모론 글을 퍼나르면 어떻게합니까. 선거운동을 하셔도 24시간이 모자랄 때" "문제를 남탓으로만 돌리지 말고, 민주당 안에서 찾으세요" "많이 급하신가 보네요. 무리수 막 던지는데 조금 짠하네" "대변인이 앞장서서 음모론 퍼뜨리는 캠프 수준 알만하다" 등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