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野, '김건희 무속·침대' 언급한 김의겸 고발.."허위사실 유포"
파이낸셜뉴스 | 2022-01-19 19:01:04
1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TBS 라디오 캡처) 2022.1.19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이 19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형사고발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지적이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의겸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는 하루 이틀의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명수 씨는 김건희 대표와 통화 내용을 몰래 녹음한 것에 이어 코바나컨텐츠에서의 대화 내용을 몰래 녹음하였고, 이는 통신비밀보호법을 위반한 범죄"라고 전했다.

이어 "김의겸 의원은 이명수 씨에게 들었다고 하면서 여러 허위사실을 유포하였는데, 사실과 달라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했다.

그는 "작년 8월 이명수씨('서울의소리' 기자)가 코바나컨텐츠를 방문하였을 때 김건희 대표는 이 씨에게 '지금 아파서 약을 먹고 누워있는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하고, 직원들에게 강의하도록 했다. 당시 김건희 대표는 몸이 상당히 안 좋았던 시절로 약을 처방받아 먹는 중이었고 평소에도 많이 누워있던 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씨는 무슨 약을 먹냐며 약 종류를 알아내려고 했고 참석자 중 한 명이 이상하게 생각하고 유심히 쳐다본 것이 전부"라며 "또한 코바나컨텐츠 직원분들과 김건희 대표는 수년간 동고동락하며 가족처럼 친하게 지낸다.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들이 증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평범한 사실이 김의겸 의원의 입을 거치니 이명수 씨가 와도 누워서 사람을 맞고 직원들에게 하대하는 것처럼 거짓으로 왜곡되었다"며 "이 씨는 의도를 가지고 거짓말로 접근한 사람으로서 그 말을 들었다고 해도 진실 확인의 책임은 김 의원에게 있다"고 날을 세웠다.

김의겸 의원이 '무속' 관련 이야기를 한 데 대해서도 "무속 프레임을 덧씌우려고 하나, 그 또한 명백한 허위"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건희 대표 사무실에 전성배 씨 딸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전성배 씨의 딸이 수행을 한다는 것도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김건희 대표가 전성배 씨를 캠프에 소개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르코르뷔지에, 자코메티와 같은 세계적 거장의 작품들을 전시하는 등 문화예술계에서 지속적으로 활동해 온 김건희 대표가 ‘관상을 본다’는 것도 터무니없다. 사적 대화에서 장난스럽게 한 말에 트집을 잡는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김건희 대표가 기획한 2013년 ‘점핑 위드 러브’(Jumping with love)전은 필립할스만이라는 사진계 거장의 작품을 전시하는 행사"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다녀가셨을 정도의 큰 전시였다"고 했다. 아울러 "전성배 씨의 딸과 친구들은 사진학과 학생들로서 유명 전시회에 자원봉사를 요청하여 며칠 일한 것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