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대선 패배땐 검찰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보낼 것"
뉴스토마토 | 2022-01-22 16:50:47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검찰이 없는 죄도 만들어서 감옥에 보낼 것 같다며 '두려움'을 표현했다.

이 후보는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수변무대에서 즉흥연설을 통해 "인생을 살면서 기득권에 공격을 당했지만 잘못한 것이 없으니 사필귀정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성남시장 시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도 맞짱을 떴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고 덧붙였다. 뜻밖의 발언에, 이 후보의 연설을 듣기 위해 모인 200여명의 시민들과 지지자들은 순간 조용해졌다.

이 후보는 "제 두려움의 원천은 지금 검찰이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는 조직이라는 점"이라며 "죄 없는 사람을 마구 압박하고, '아 나는 죄를 짓지 않았지만 살아남을 수 없다'는 극단적인 사람도 나왔다"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자신을 향해 한 발언을 인용해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누가 그랬냐"며 "오히려 과거에는 없는 사실을 지어내고 국가권력을 남용해 탄압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발언에 분위기는 무겁게 가라앉았다. 일부 지지자들은 "우리가 지켜줘야 한다", "무서운 검찰" 등과 같은 말을 주고 받으면서 분노를 표현하기도 했다.

이어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며 "전쟁의 공포,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다. 눈앞에 닥친 세상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검찰은 정말 무서운 존재"라고 재차 언급하며 "검찰 수사만 받으면 사람이 세상을 떠난다. 그런 세상이 열릴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후보는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이명박·박근혜정부와 대립하며 시정을 이끌었던 점을 대비하며 '검찰에 대한 공포'를 더욱 강조했다. 그는 "오죽하면 제가 이런 이야기를 하겠냐"며 "저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하고 정면으로 맞붙어서 광화문에서 농성까지 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당시 4일에 3일은 압수수색, 조사, 내사, 감사 등을 받으면서 압박을 받았던 것보다 두려운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 후보는 "저는 아무것도 없이 이 자리까지 왔는데 그 힘은 제가 부당한 기득권에 저항했고 조금이라도 잘못된 것을 고쳤고 '이재명에게 맡기면 더 나은 세상이 오겠다'고 믿는 국민들이 여기 계시기 때문"이라며 "제가 수없이 많은 공격을 당하고 기득권으로부터 참혹하게 밟혀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제가 가던 길을 꿋꿋하게 갈텐데 여러분들이 도와달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수변무대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