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부, 이란 유엔분담금 연체에 "동결자금으로 납부 완료"
이투데이 | 2022-01-23 09:39:03
[이투데이] 세종=정대한 기자(vishalist@etoday.co.kr)


▲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사진제공=기획재정부)


정부가 국내에 묶여 있는 이란의 원화 동결자금을 활용해 이란의 유엔(UN) 분담금을 납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엔 분담금을 연체해 총회 투표권을 상실했던 이란은 이번 납부를 통해 투표권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 UN 사무국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 국내 이란 원화자금을 활용한 이란의 유엔 분담금 1800만 달러(약 222억 원)를 21일 납부 완료했다.

이란은 지난 12일 UN 측으로부터 분담금을 연체해 총회 투표권이 상실됐다는 통지를 받았다. 이란의 UN 분담금 연체액 규모는 총 6400만 달러(약 763억 원)에 달한다. 다만 투표권 회복을 위해서는 이 가운데 1800만 달러를 우선 납부하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란 정부는 13일 UN 분담금 미납에 따른 총회 투표권 상실 등을 우려해 국내 이란 동결자금으로 UN 분담금을 납부해 줄 것을 우리 정부에 긴급 요청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6월 이란의 UN 분담금 1600만 달러(약 184억 원)를 원화자금으로 납부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OFAC, UN사무국, 금융기관 등 관계기관들과 이란 자금 이전 절차를 협의했다. 기재부는 "분담금 납부완료로 이란의 UN 총회 투표권은 즉시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약 70억 달러(약 8조6331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이란은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중앙은행 명의로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는데,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이란 軍 “새 군사용 인공위성 발사 성공”
외교차관, 이란 핵 협상 열리는 빈 방문…동결자금 대안 모색
이란, 한국에 동결자금 해제 촉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