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찰 "오스템 횡령금 2215억원 중 1414억원 회수 가능"
뉴스핌 | 2022-01-24 12:17:18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경찰이 2215억원 상당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 씨 사건과 관련해 1414억원을 회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24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횡령 총액이 처음보다 수사 과정에서 많이 늘어나 총 2215억원인데 그중 1414억원을 회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현재 공범 가담 여부와 횡령 금액 사용여부를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오스템임플란트의 자금 관리 담당자 이모 씨가 회삿돈 1880억 원을 횡령해 동진쎄미캠의 주식을 사들인 사실이 밝혀져 파장이 일고있다. 이번 횡령사건은 상장사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현재 한국거래소가 오스템임플란트의 주식 거래를 중단해 주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4일 오전 서울 강서구 오스템임플란트 사옥의 모습. 2022.01.04 hwang@newspim.com

경찰에 따르면 횡령 금액 중 피해를 회복한 금액은 1414억원으로 몰수·추징보전 394억원, 피해자 반환 335억원, 압수 금괴 681억원, 압수 현금 4억원 등이다. 나머지 금액은 주식 투자 손실로 보여지며 39억원은 추적 중이라는 설명이다.

경찰은 "가족 공모 여부나 또 다른 공범 여부는 계속해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자금관리 업무를 맡는 부장급 직원으로, 잔액증명서 등을 위조하는 방식으로 회사 자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heyjin@newspim.com

오스템임플란트 "자본잠식 우려 없다...작년 순익 수백억 수준"
경찰, '오스템임플란트 회장·대표' 수사 착수…고발인 조사 마쳐
법원,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재산 동결
오스템 횡령직원 "단독 범행" 진술에도…공범 수사 계속
'2215억원 횡령' 오스템 직원 檢송치…'묵묵부답'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