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철회...수요예측 흥행 실패 탓
뉴스핌 | 2022-01-28 11:08:16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결국 상장을 철회하기로 했다. 수요예측 흥행에 실패하며 예상보다 공모자금이 줄어든데 따른 결정으로 풀이된다. 

28일 금융감독원 다트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은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철회신고서에 "보통주에 대한 공모를 진행하여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 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공동대표주관회사 등의 동의 하에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전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시장에선 앞서 진행된 수요예측 실패에 따른 여파로 보고 있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5~26일 공모가를 확정하기 위해 기관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했다. 그러나 수요예측이 100대 1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고평가 논란으로 수요예측에서 부진한 결과를 보인 크래프톤이 기록한 243대 1 보다 낮은 기록이다. 이에 따라 공모가는 희망밴드(5만7900∼7만5700원) 하단 혹은 그 이하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당초 현대엔지니어링은 구주매출 비중이 높다는 점 때문에 기존 주주들의 현금 확보를 위한 IPO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통상 구주매출 비중이 높으면 회사에 직접 유입되는 자금이 줄 수 있어 밸류에이션에 부정적인 요소로 해석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의 구주매출 비중은 75%로 전체 공모주식 1600만주 가운데 1200만주가 구주매출에 해당한다. 이번 IPO를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의 2대주주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은 보유지분을 매각해 각각 4000억원, 1000억원을 확보할 예정이었다. 시장에서는 정의선 회장이 구주매출 자금으로 현대모비스 지분을 매입하는데 쓸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수요예측 흥행 실패로 구주매출 규모가 예상보다 줄어들게 됐다. 공모가가 하단인 5만7900원으로 결정될 경우정의선 회장이 구주매출로 확보할 수 있는 자금은 4044억원에서 3093억원으로, 정몽구 명예회장은 1076억원에서 823억원으로 낮아지기 때문이다.

lovus23@newspim.com

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철회신고서 제출
현대엔지니어링, IPO 수요예측 흥행 저조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 "올해 도시정비 3조원 시공권 달성 목표"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 "코스피 상장으로 에너지·친환경 신사업 강화"
현대엔지니어링, 내일 기관 수요예측…물량 확보 경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