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윤석열 “토론 다 열려있지만, 양자토론을 먼저 했으면…”
이투데이 | 2022-01-28 17:45:03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에서 열린 혁신벤처단체협의회 주최 "차기 대통령의 디지털혁신 방향은?" 벤처ㆍICT 혁신 전략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첫 대선후보 토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토론은 다 열려있지만, 양자토론은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벤처·ICT 혁신 전략 토론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31일 양자토론은 아니어도 2월 3일 다자토론부터 받을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에 “토론은 얼마든 열려 있으니까 양자든, 4자든 실무팀에 ‘토론 많이 하자’고 권한을 줬다”면서도 "여러 차례 양자 토론을 했으면 하는 바람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에게) 질문할 것도 많다”며 “4자 토론은 협의되는 대로…(할 수도 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 측에서 양자토론을 수차례 제안했고 그걸 전폭적으로 수용해서 양자 토론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상황”이라며 “그런데 법원 판결(양자토론 방송금지 가처분신청 인용)에 의해 공영방송 스튜디오에 초청받아 하는 건 곤란하다면, 국회 회의실이라든지 얼마든 언론에 문 열고 토론을 하자는 것이다. 4자는 공영방송 스튜디오에서 하고. 우리가 먼저 합의한 건 하자는 것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에 “오는 31일 오후 7시 양자토론을 하자”고 촉구하며 이를 위한 실무협상을 제안했다. 오후에도 입장문을 내고 31일은 양자 토론, 내달 3일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의 4자 토론을 재차 제안했다.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던 여야가 결국 양자·4자 토론을 모두 추진하기로 극적으로 합의했다. 4자 토론에 부정적이었던 국민의힘이 이에 응하게 된 결정적 요인은 민주당과의 31일 양자 토론 성사가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



[관련기사]
윤석열, 디지털 비전은 '경제 패권국가'…"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