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원희룡 국토부 장관 취임…“부동산 규제 풀고 공급 속도낸다”
이투데이 | 2022-05-16 14:39:06
[이투데이] 이동욱 기자(toto@etoday.co.kr)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일 후보자 당시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안정을 통해 나와 가족이 사는 집이 신분이 되는 현대판 주거 신분제를 타파하겠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주택시장 안정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원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 안정을 이루겠다며 “정부 출범 후 100일 이내에 250만 가구 이상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는 250만 가구 이상의 주택 공급을 통해 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1기 신도시 특별법을 제정해 10만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원 장관은 이를 위해 지역별·유형별·연차별 상세물량과 공급방식을 포함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할 방침이다.

주거복지 강화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공임대주택 50만 가구 공급 로드맵을 수립하고 공공임대주택 질적 혁신에 나선다. 올해는 새로운 공공임대주택 유형인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원 장관은 “공공임대주택의 양적 확대에서 벗어나, 질적 혁신, 차별과 배제 없이 함께 잘사는 임대주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며 “1인 가구 증가,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주거와 생활, 공공서비스가 결합한 미래 주거복지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원희룡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민주당, 의혹 소명해야”
민주, 尹 재송부 요청에도 "원희룡 채택 불가…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
민주당, 정호영ㆍ원희룡 고발키로…"불법혐의 법적 책임 물어야"
윤 대통령, 한덕수 내줘 한동훈·원희룡·정호영 살리나…추경호 대행 내각
윤 대통령, 권영세·원희룡·박보균 장관 임명…14명 신임 장관 임명 완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