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보] 검찰,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사형 구형
뉴스핌 | 2022-05-17 19:18:56

[서울=뉴스핌] 강주희·윤준보 기자 =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의 집을 찾아가 일가족을 살해한 이석준(26)에 대해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7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종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석준의 결심공판에서 재판부에 사형 선고를 요청했다.

검찰은 "유족들의 고통을 생각해도 이 자리에서 감히 피해자나 유족들의 감정에 대해 말하는 것은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들 정도로 심각하다"며 "참작할 만한 점이 전혀 없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장시간 동안 피해자를 잔인하게 성폭행하고 자신의 성욕을 채워줄 도구로만 봤을 뿐 존중이나 배려가 전혀 없었다"며 "출소를 한다면 더 한 방법을 써서라도 반드시 피해를 찾아 보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그러면서 "피해자에게 영원히 사회에서 격리되는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달라"며 "영원히 사회에서 배재되는 형벌도 피고인에게는 가혹하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이석준(25)이 17일 서울 송파경찰소에서 검찰에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1.12.17 leehs@newspim.com

재판 내내 무표정으로 일관하던 이석준은 최후 발언에서 "죄송하단 말밖에 할 게 없다. 평생을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이석준은 지난해 12월 10일 오후 2시 30분쯤 전 여자친구 A씨의 집을 칩입해 흉기를 휘둘러 일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A씨 부모의 신고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은 뒤 여자친구를 만날 수 없게 되자 나흘 뒤 집을 찾아가 A씨의 어머니와 남동생을 살해했다.

검찰 조사에서 이석준은 흥신소에 50만원을 주고 A씨 주거지 주소지를 확보했고 범행에 앞서 흉기를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filter@newspim.com

[속보] 檢, '보복살인 혐의' 이석준에 사형 구형
검찰, '이석준 살인사건' 피해자 주소 빼낸 흥신소업자 징역 7년 구형
검찰, '이석준 살인' 피해자 주소 유출 공무원에 징역 7년 구형
'보복살인' 이석준에 피해자 주소 건넨 흥신업자, 징역 1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