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홈쇼핑 사이트에도 들어온 NTF, 규제여부 결론 못내린 당국
파이낸셜뉴스 | 2022-05-17 19:47:03
[파이낸셜뉴스] 디지털 형태의 영상이나 예술 작품을 파는데 쓰이는 대체불가능한토큰(Non-Fungible Tokens, NFT) 시장이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규제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 등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NFT 마켓플레이스 등을 열었고, 최근엔 모바일 홈쇼핑 사이트까지 NFT 마켓이 등장했다.

■모바일 홈쇼핑 사이트에도 등장
현재 국내 주요 NFT 플랫폼은 업비트NFT, 코빗NFT마켓, 카카오 클립드롭스 등이다. 최근 들어선 롯데홈쇼핑 모바일 앱에서도 NFT를 손쉽게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차상 지갑을 만들고 카드 결제나 코인 결제만 하면 바로 특정 NFT를 구매할 수 있다. 업비트 등 주요 거래소의 경우 이더리움(ETH)으로 사고 팔 수 있는데 비해 롯데홈쇼핑의 경우 원화로 바로 결제해 살 수 있다.

거래소마다 판매방식과 거래 방식이 다르다. 업비트의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산 NFT를 시장가격에 따라 되팔 수 있다. 이른바 ‘N차 거래’가 가능하다. 반면 롯데홈쇼핑의 경우 현재까지는 N차 거래가 지원되지는 않는다. NFT를 살 수는 있지만 되팔수는 없다는 얘기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현재는 NFT를 보유한다는 개념으로만 봐달라”면서 “글로벌 NFT마켓인 ‘오픈씨’에서 거래되도록 올해 안에 입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씨는 세계 최대 NFT마켓플레이스다. 시장이 큰 만큼 NFT 종류도 많지만 일각에선 저작권 협의가 되지 않은 일부 NFT작품이 거래되는 등 위험성을 지적하기도 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NFT 시장은 가상자산 거래소를 제도권 안으로 들여놓은 특정금융정보법을 적용받을지 여부가 결정되지는 않았다”면서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기 때문에 유통하고 있지만 사고가 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 “현재까지는 가상자산 적용 여부 결론 못내”
금융당국은 NFT 규제 여부에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국제적 논의가 끝나지 않았다는게 정확한 이유다. 다만 선진국들도 NFT 규제 여부를 고려 중인 만큼 제도권 편입 과정에선 이를 참고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 관계자는 “NFT 자체가 특금법상에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개별 NFT가 어떤 성격이냐에 따라 가상자산으로 볼 수 있는 여지가 존재한다”면서 “다만 현재까지는 국제적 논의가 지속되지 않고 국제적으로 결론이 나지는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업계에선 NFT 시장 규제에 대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사안에 따라 NFT를 가상자산으로 인정하는 경우 가상자산사업자와 마찬가지로 특금법 규제를 동일한 형식으로 받을 가능성이 높다. 기존 가상자산거래소는 지난해 9월 유예기간이 끝난 특금법이 공식 발효되면서 제도권 안으로 들어왔다. 은행 실명계좌 확인서를 받은 가상자산 거래소는 등록 후 정식 사업을 영위하고, 그렇지 못한 사업자는 거래소를 유지하되 현금을 입출금하지는 못하고 코인으로 코인을 사고 파는것만 가능한 형태로 운영토록 하고 있다. 자금세탁을 막겠다는 취지다.

FIU 관계자는 “기존에 거래되는 NFT나 NFT마켓플레이스 등의 행위는 추후 결론이 나면 이에 따른 제도적 규제를 적용 받게 될 것”이라며 “다만 현 상황에서 원화(현금)로 NFT를 살 수 있도록 한 것은 다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