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국 영화 2편이나 대상후보 입성…칸에서 꽃 피울 K컬처 정수
뉴스핌 | 2022-05-18 15:25:53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가 개막했다. K팝과 K콘텐츠, K무비로 문화강국으로 인정받는 한국 작품들이 대거 주요 상영작으로 초청받으며 전 세계 최고 권위 영화제를 장식한다.

◆ '브로커' '헤어질 결심' 대상후보 입성…한국 영화 5편 진출 쾌거

제 75회 칸 영화제가 17일(현지 시간) 3년 만에 제 모습으로 개막했다. '칸이 사랑한 감독'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이 4번째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출연진은 오는 23일 월드 프리미어 상영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는다. 다음날 기자회견을 통해 전 세계에서 한국 영화, 그리고 거장 박찬욱 감독, 배우 박해일, 탕웨이에 대한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질 예정이다.

영화 '아가씨'를 연출한 감독 박찬욱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근의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박찬욱 감독은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올드보이', 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박쥐',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아가씨'에 이어 네 번째로 칸에 방문한다. 칸은 물론이고 전 세계가 사랑하는 한국 감독 명성에 걸맞게 오랜만의 신작으로 경쟁 부문 입성에 무난하게 입상한 만큼 그의 수상 가능성을 점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뒤이어 같은 부문에 초청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의 월드 프리미어가 오는 26일 오후 7시 진행된다. 다음날인 27일에는 공식 기자회견이 열린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이 모두 참석해 현지에 모인 취재진들과 많은 영화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을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이주영, 이지은, 강동원이 10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 이주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2022.05.10 yooksa@newspim.com

특히 '브로커'는 영화 '어느 가족'을 통해 칸 국제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국내 배우, 제작진과 손을 잡고 완성한 작품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국내 배우를 통틀어 칸 경쟁 부문 최다 진출 타이틀의 송강호, '반도' 이후 두 번째인 강동원, 네 번째 칸을 방문하는 배두나까지 칸과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브로커' 팀의 이력도 돋보인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이 동시에 칸 경쟁부문에 입성하면서 두 영화의 배급을 맡은 CJ ENM의 위상도 새삼 주목받는다. 앞서 칸 영화제 최초 황금종려상 수상에 빛나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신화를 다시쓸 수 있을지 국내외 영화계의 기대감이 적지 않다. CJ ENM에서는 국내 최고의 감독, 배우진과 최고의 작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K-무비 생태계 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톰 크루즈 신작 '탑건'·이정재 연출작 첫 공개…우크라 깜짝 연설도 주목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으로 주목받는 영화 '헌트'가 개막 초반인 19일 자정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서 첫선을 보인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으로 월드스타로 도약한 그의 감독 데뷔작을 칸 영화제에서는 행사 초기에 월드 프리미어에서 공개하며 글로벌 영화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전망이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의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 감독의 절친이자 한국 대표 배우인 정우성이 주연을 맡았다. 이정재는 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헌트'가 초대된 후 "감사할 분들이 너무 많다"고 소감을 말했다. 정우성은 "(이정재는)가장 친한 친구이자 동료"라며 "레드카펫에서의 둘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저에게는 큰 기쁨이다"라고 칸 방문을 기대했다.

오는 6월 22일 국내 개봉을 앞둔 톰 크루즈의 신작 영화 '탑건: 매버릭'도 칸 영화제 개막 직후인 18일 19시(현지 시간)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된다. 글로벌 수익 약 9조 2천억 원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톰 크루즈의 흥행 기록을 이어갈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칸 비경쟁부문에 초청됐다. 톰 크루즈는 1992년 5월, 제 45회 칸영화제 초청된 이후 약 30년 만에 칸에 방문, 관객과 함께 스테이지 토크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칸 로이터=뉴스핌]주옥함 기자=현지시간 17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화상 연설하고 있다. 2022.05.18.wodemaya@newspim.com

17일 개막한 칸 영화제는 3년 만에 축소나 연기 없이, 정상적인 모습으로 영화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특히 현재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영화제 개막식에 영상으로 깜짝 등장해 놀라움과 감동을 줬다. 뉴욕타임스, AFP통신 등 외신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찰리 채플린의 대표작 '위대한 독재자'의 대사를 인용하면서 영화계도 '독재자'와 싸워달라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보여준 '영화의 힘'을 재현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는 영상 연설에서 "(전쟁으로) 매일 수백명이 죽어가고 있다"며 "영화는 침묵할 것인가 아니면 목소리를 낼 것인가"라며 "독재자가 있고 자유를 위한 전쟁이 일어난다면, 영화가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의 연설에 영화인들과 관중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올해 칸 영화제 역시 전쟁을 주요 테마로 다루고 있어 그의 연설과 발언의 의미가 특별히 재조명되고 있다.

jyyang@newspim.com

[사진]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황금종려상 트로피
[사진] 칸 영화제 개막식서 화상 연설하는 젤렌스키
카카오엔터, 칸 영화제 초청 받은 '브로커·헌트'로 글로벌 공략
이정재·정우성, 칸 레드카펫 입성…19일 '헌트' 프리미어 상영
[영상] 아이유, 데뷔작부터 칸 초청..."살면서 이런 날 또 올까"
고레에다·송강호·강동원 한일 드림팀의 '브로커'…"칸 진출 영광, 기대해달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