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전략비축용 러시아산 원유 수입 논의 중
한국경제 | 2022-05-20 15:24:07
중국이 러시아산 원유를 사들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미국은 일단은 대(對
)러시아 제재 위반이 아니라고 보고 있지만, 향후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 도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서방 제재로 값싸진 러시아산 원유를 헐값에 매입하
는 중국과 인도 등을 겨냥한 조치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원유공급 물량을 추가로 매입하기 위해 러시아 측
과 논의하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논의는 중국 원유업
계와는 직접 연관성이 없다. 정부 차원에서 전략비축유를 채우기 위해 검토 중
이다. 이와 관련 미 백악관은 로이터통신에 "제재 위반은 아니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정세 불안 등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한 반면
러시아산 우랄 원유 가격은 급락했다. 미국과 유럽 주도의 러시아 제재에 정면
으로 위배될 가능성으로 인해 국제 원유 시장에서 러시아산 원유 수요가 급격히
얼어붙었기 때문이다. 미국과 영국이 가장 먼저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했
고 유럽연합(EU)도 유사한 조치를 검토 중이다. 이로 인해 우랄 원유는 현재 브
렌트유에 비해 배럴당 30~40달러 정도 할인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덕분에 중국과 인도 등 러시아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일부 국가의
경우 헐값에 원유를 쟁여둘 기회가 생겼다. 앞서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
민영 정유사들이 서방 국가들이 모르도록 기존의 항로를 피해 러시아산 원유를
대량으로 사들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원자재 데이터업체 케이플러는 중
국 측의 러시아산 원유 구매량이 최근 들어 하루 평균 8만6000배럴 증가한 것으
로 추산했다.

중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원유 재고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케이플러에 따
르면 중국의 상업용 원유와 전략비축유 저장 총량은 10억배럴 정도 되고, 현재
원유 재고는 9억2610만배럴 가량으로 추정된다. 케이플러의 제인 시에 원유애
널리스트는 "중국으로선 매우 매력적인 조건에 재고를 보충할 수 있는 좋
은 기회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중국의 헐값 기름 매입이 지속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이 세컨더
리 보이콧 카드를 꺼내들 수 있어서다. 세컨더리 보이콧은 제재 대상과 거래하
는 제3자에게도 위반의 책임을 함께 묻는 제재다.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산 원유 구입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세컨더리
보이콧이 이뤄질지 묻는 질문에 "논의에서 배제된 게 아니라는 점은 확실
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처럼 세컨더리 보이콧까지 시행될 경우 이미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한
국제 유가의 상승세를 더 부추길 가능성도 있다. 그랜홈 장관은 "미국 정
부가 유가 상승을 자극할 수도 있다는 판단 때문에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
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격상승 압박이 증가할 것은 확실하
다"며 "연료비 때문에 우리 국민이 고통받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qu
ot;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정부가 러시아산 원유 금수 조치를 발표한 이후 미 정유업체들이 대
체재로 중남미산 원유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기준으로 하루 평균 130
만배럴의 원유와 연료유를 중남미에서 들여왔다. 이는 지난 7개월 사이 가장 많
은 수치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