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가 인사이드] 지방선거 D-9, 이재명도 어렵다…여야 막판 승리 공식은
뉴스핌 | 2022-05-23 14:05:09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6·1 지방선거가 불과 9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당의 얼굴인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조차 인천 계양을에서 쉽지 않은 경쟁을 펼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전 지지율이 40%대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최근 취임식과 통합 행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 등으로 50%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국민의힘 역시 50% 지지율을 넘기며 민주당과의 격차를 벌렸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2022.05.23 dedanhi@newspim.com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6~2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28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은 국정수행 긍정 평가 52.1%, 부정적 평가는 40.6%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지난 주보다 0.9%p 늘었고, 부정평가는 3.6%p 줄었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지난 주보다 2.0p 오른 50.1%로 지난 2020년 2월 셋째주 이후 처음으로 50%대 지지율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38.6%를 기록했고, 정의당 2.7%, 기타 정당 1.4%, 무당층 7.3%이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된 것으로 응답률은 5.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였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같은 여권의 상승세 속에서 9일 남은 지방선거도 여권이 유리한 구도로 흐르고 있다. 대표선수인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도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인천=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photo@newspim.com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커뮤니케이션즈가 경인일보의 의뢰로 지난 20~21일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지도 조사 결과 이 위원장 46.6%, 윤 후보 46.9로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무선전화 ARS 방식으로 실시된 것으로 응답률은 8.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였다. 해당 여론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6·1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과 충청권, 강원에서도 이같은 추세는 유지되고 있다. 오차 범위 내 박빙 경쟁을 펼치고 있는 경기와 인천·충남·세종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국민의힘 후보들이 민주당 후보들을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는 조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이 제기하고 있는 정권 안정론이 민주당의 정권 견제론보다 유권자들에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이 현재 오차 범위 내 경쟁을 펼치고 있는 4개 지역을 모두 승리하면 8개 광역을 얻는 것으로 승리로 평가된다. 국민의힘은 현재 8개 지역에서 앞서고 있어 격전지 결과에 따라 더 유리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민주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을 기점으로 야권 지지층 결집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평균 50%대의 지방선거 투표율을 감안할 때 대선 당시 지지층을 결집하면 승리한다는 공식이다. 

이날 김해를 찾은 이재명 위원장은 수로왕릉 광장 지원유세 및 거리인사에서 "선거가 어렵다고 한다. 객관적 수치상·관거 전례상 어려울 수밖에 없다"라며 "그러나 지난 대선에서 투표했던 78% 국민 중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통계적으로 55% 전후만 투표할 것이다. 우리를 통해 희망을 만들고자 했던 분들이 투표장에 가기만 하면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의 여론조사 흐름대로 여권이 압승할지, 막판 민주당이 지지층 결집에 성공해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유의미한 성적을 거둘지 지방선거 성적표는 여전히 박빙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dedanhi@newspim.com

오세훈 후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그래픽] 6.1 지방선거 서울시 종로구청장
6·1 지방선거 9일 앞둔 여야 김해 총집결…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
충북 6.1지방선거 유권자 136만8779명 확정
'1인 7표' 지방선거 투표하세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