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통령실 경비’ 101경비단서 실탄 6발 분실…아직도 못찾아
이투데이 | 2022-05-26 21:51:03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sjy@etoday.co.kr)


▲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주위를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101경비단 소속 경찰관이 실탄 6발을 분실해 경찰이 수색에 나섰으나 9일째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이달 18일 오전 101경비단 소속 경찰관이 근무를 교대하는 과정에서 그가 지니고 있던 실탄 6발을 잃어버린 사실을 파악했다.

분실된 실탄은 38구경 권총에 쓰이는 탄환이었으며, 이 경찰관은 실탄 6발이 든 총알 집을 통째로 분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분실 사실을 인지한 즉시 인력을 동원해 주변을 수색했으나, 현재까지 찾지 못하고 있다.

해당 경찰관은 집무실 경비 업무에서 배제돼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준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분실에 고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대통령 경호처에 사고 직후 보고했다"며 "주변 CCTV 영상을 분석하는 등 탄환을 수색하고, 정확한 분실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건희 여사, 허위 경력 의혹 경찰 서면조사…“이미 대학 조사 끝내”
10대 무면허 폭주족 ‘과잉진압’ 논란에…이준석 “경찰이 잘한 것”
‘배민’ 우아한청년들, 경찰청과 이륜차 교통안전 문화 확산 MOU
‘사전투표 조작설 유포자’는 황교안…경찰에 고발 당해
[단독] “지붕 수리하라” 지시 따르다 추락사…경찰 ‘불입건’에 검찰도 못 들여다본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