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벤 애플렉 10살 아들, 억대 람보르기니 운전대 잡았다가 '쿵'
한국경제 | 2022-06-28 07:56:19
벤 애플렉의 10살 아들 새뮤얼 가너 애플렉이 람보르기니 운전대에 앉았다가 경
미한 접촉 사고를 냈다.

27일 페이지 식스, 피플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벤 애플렉은 아들과 약혼자인
제니퍼 로페즈와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비버리힐즈의 한 고급 승용차 대
리점을 방문했다가 이 같은 사고를 냈다.

새뮤얼은 벤의 허락을 받고 매장을 둘러보던 중 노란색 람보르기니 운전대를 잡
았다.

갑자기 차량 시동이 걸리면서 새뮤얼은 얼떨결에 차를 후진시켰고, 새뮤얼이 탑
승한 차량은 뒤에 있던 흰색 BMW를 들이받았다.

놀란 새뮤얼은 람보르기니에서 내렸고, 벤은 아들의 머리를 꼭 안고 달랬다.

한 소식통은 "차들은 다행히 파손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
quot;벤은 아들은 운전석에 앉힌 것을 후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리점 측 또한 "차량은 괜찮다"고 말했고 곤란한 상황은 그 자리에
서 해결됐다고 언급했다.

새뮤얼은 벤이 전 부인 제니퍼 가너와 사이에서 얻은 세 자녀 중 한 명이다. 벤
과 가너는 2015년 결별 이후 공동 육아를 해오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