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카드, 상시 재택근무 이어 강남에 '디지털 오피스' 도입
이투데이 | 2022-06-28 08:57:03
[이투데이] 김범근 기자(nova@etoday.co.kr)


▲ 현대카드 직원이 '디지털 오피스 강남' 입구에 마련된 무인단말기(키오스크)를 통해 예약한 좌석의 이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 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상시 재택근무’ 제도 도입에 이어 ‘디지털 오피스’를 오픈하고 일하는 방식의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카드는 강남역 인근 The Asset 타워에 현대카드의 첫 거점 오피스인 ‘디지털 오피스 강남’을 오픈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디지털 오피스 강남은 업무 공간, 화상회의 부스, 휴게공간, 회의공간 및 다양한 사무용품을 사용할 수 있는 OA존 등으로 구성했다. 업무 공간은 직원들의 업무 특성을 반영해 디지털형, 보안형, 집중형의 3가지 테마로 만들었다.

디지털형은 총 6석으로, 와이드 테이블에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두 대의 모니터를 설치해 데이터 분석 및 앱 개발 등 디지털 업무 및 동료와의 협업에 용이하도록 제작했다. 집중형은 총 9석으로, 개별 좌석이 벌집(허니컴, honeycomb) 형태로 만들어져 주변의 방해를 받지 않고 업무에 더욱 몰입할 수 있다. 총 4석으로 구성된 보안형은 높은 파티션을 활용해 외부로부터의 시선을 차단하고 공간과 동선을 분리해 높은 수준의 보안을 요하는 업무를 진행할 때에 활용하도록 했다.

디지털 오피스 강남은 본사 및 거점 근무자는 물론 상시재택 근무자들과 자유롭게 화상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별도의 화상회의 부스도 마련해 편리함을 높였다.

이밖에 대면 미팅이 필요한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미팅룸과 별도의 휴식 공간까지 마련되는 등 본사와 동일한 근무 환경으로 구성했다.

디지털 오피스 강남은 현대카드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인트라넷 및 모바일을 통해 신청하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절차 또한 간편하다. 이용 당일 사무실 입구에 설치된 무인단말기(키오스크, kiosk)에 마이디(사원증) 인증을 하면 예약된 좌석과 사물함에 디지털 명패 정보가 자동으로 반영된다. 퇴근 시엔 동일하게 무인단말기에 사원증을 태그 하면 모든 이용 절차가 종료된다.

현대카드는 서울 동남권 및 근교에 거주하는 임직원들의 출퇴근 부담을 덜어주고자 디지털 오피스 강남을 마련했다. 강남·판교 지역에 밀집돼 있는 테크 기업과의 협업과 개발자·데이터사이언티스트 등 테크 인재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직원들의 출퇴근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전국 주요 거점에 ‘디지털 오피스’를 꾸준히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지난해 4월부터 일하는 방식 및 환경의 변화를 위해 다양한 근무 방식에 대해 구체적으로 고민해 왔다“며 “디지털 오피스는 직원들의 출퇴근 부담을 덜고 업무 효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골프 선수 리디아 고, 현대카드 부회장 아들과 12월 결혼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재개, 8월 빌리아일리시 온다
현대카드, NFT 시장 진출
현대커머셜, 현대카드 소액 주주 지분 485만주 매수
현대카드, 현대차 PLCC로 차 구입하면 블루멤버스 포인트 2배 적립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