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머스 "장기침체 확률 60%"
한국경제 | 2022-06-28 17:35:48
[ 이고운 기자 ] 래리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이 미국 경제가 ‘구조적
장기침체(secular stagnation)’를 피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ldquo
;구조적 장기침체가 일어날 확률을 60% 정도로 본다”고 말했다. 앨빈 한
센 하버드대 교수가 처음으로 언급한 구조적 장기침체는 민간 투자 부진과 과잉
저축이 맞물리며 경제가 만성적인 수요 부진을 맞아 침체되는 상황을 뜻한다.


서머스 전 장관은 글로벌 금융위기 같은 경기 침체가 재연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현
재 연 3%대로 아주 높지 않은데도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는 데 주목했다. 그는
“저금리에도 경기 침체가 일어날 수 있다는 주장은 그동안 금기시돼 왔
다”며 “하지만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고공행진하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공격적
으로 올리고 있는데 세계 경제가 이 여파를 무한정 견뎌내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어 “미국이 물가를 잡으려면 실업률이 5% 이상으로 올라가는 걸 감수
해야 한다”며 “경기 침체 없이 물가상승률이 2.5%까지 떨어진다면
놀랄 만한 일”이라고 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연방
정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펼치자 인플레이션을 과도하게 자극할 것이라고 우
려했었다. 또 “인플레이션이 일시적 현상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
며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을 경고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이달 자이언트스텝을 밟는 등 긴축이 본격화하고 경기 침
체 공포가 확산하자 그의 경고가 재부각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
난 20일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서머스 전 장관과 통화했다는
사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고운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