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복현 "상시 감시 고도화…제2 라임사태 예방"
한국경제 | 2022-06-28 17:41:36
[ 고재연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펀드 상시 감시체계를 고도화해 제2의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막겠다고 28일 밝혔다. 공매도 조사전담반을 통
해 투자자 피해를 방지하고 미공개 정보 등을 통한 대주주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사전 차단하겠다고 했다.

이 원장은 이날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투자권역 최고경영자들과의 간담회
에서 “시장 불안에 편승한 투자자의 피해 유발행위 등과 관련해 공매도
조사전담반을 설치하고 불법 공매도 점검 및 조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
다.

그는 “내부자가 회사와 투자자의 재산을 활용하거나 미공개정보를 이용하
는 행위를 사전예방적 검사를 통해 선제적으로 차단하도록 하겠다”고 강
조했다. 이어 “대주주 및 계열사와의 거래나 특수목적법인(SPC) 등을 이
용한 우회 거래 시 이해 상충 소지와 투자자 피해 가능성은 없는지 점검해야 한
다”며 “리스크를 감안하지 않은 무리한 수익 추구 행위 등에 경각
심을 갖고 자체 시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원장은 “펀드 상시 감시체계를 고도화하고 펀드 관련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등 제2의 사모펀드 사태 발생을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채권 등 우발 채무 현실화, 부동산 유
동화증권 차환 실패 등은 금융시장 내 리스크를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개별 회사 차원의 대비를 주문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미래에셋·한국투자·삼성·KB 등 10개 증
권사 대표와 7개 운용사 대표가 참석했다. NH투자증권을 포함해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된 곳은 초청장을 받지 못했다
.

고재연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