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집주인에 절절하게 편지 쓰는 美세입자들
한국경제 | 2022-06-28 17:47:07
[ 이고운 기자 ] 미국 세입자들이 집주인에게 ‘나를 (임차인으로) 선택
해달라(pick me)’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미국
집값이 많이 오른 상황에서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까지 오르자 매수 대신
임차를 택하게 된 미국인이 늘어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세입자들 사이에 ‘입찰 전쟁(bidding war)&
rsquo;이 달아오르면서 집주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전략이 등장하고
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지난달 팔린 미국 기존 주택 가격(중간값
기준)은 40만7600달러(약 5억2400만원)로 1999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8% 뛰었다. 지난달 주택 매매 건수는 전
달인 4월보다 3.4%, 지난해 같은 달보다 8.6% 줄어들며 거래절벽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주택 공급이 달리면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
석이다. 이 와중에 미국 중앙은행(Fed)이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미국
의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근 연 6% 수준으로 상승했다. 무주택 미국
인들이 매수를 포기하고 임대차시장으로 몰리고 있는 이유다.

세입자들은 집주인의 제시액보다 더 많은 월세를 내겠다고 나섰다. 미국 시카고
의 임대차 중개 플랫폼인 브릭스비드에 따르면 집주인이 부른 월세액보다 10~1
5% 높은 수준에서 계약이 체결되는 사례가 최근 늘었다. 부동산 중개업체 레드
핀이 집계한 지난달 미국 임차료 중간값은 사상 최초로 월 2000달러를 넘겼다.


세입자들은 연애 또는 취직하는 심정으로 집주인에게 접근하고 있다고 WSJ는 전
했다. 집주인의 감정에 호소하기 위해 세입자가 써서 보내는 편지는 ‘픽
미 레터(pick me letter)’라고 불린다.

미국 세입자들의 ‘고난’은 이어질 전망이다. 고소득자까지 임차를
택하면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서다. 테일러 마르 레드핀 이코노미스트는 &ld
quo;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르면 매수 수요가 줄기 때문에 주택 신규 건설도 감
소한다”고 말했다.

이고운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