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원희룡, 폴란드 신공항 협력단 면담…"고속철 등 참여 확대 기대"
뉴스핌 | 2022-06-28 18:08:04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폴란드 신공항 협력단을 면담하고 양국 간 인프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원 장관은 28일 마르친 호라와 폴란드 신공항 특명전권대표, 미콜라이 빌드 폴란드 신공항사(CPK) 사장 등을 면담하고 "인천공항공사가 폴란드 신공항 사업의 전략적 자문사로 참여하는 등 양국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8일 폴란드 신공항 협력단과 면담한 뒤 마르친 호라와 폴란드 신공항 특명전권대표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폴란드는 기존 관문공항인 바르샤바 쇼팽 공항을 대체하는 유럽 중동부 지역 최대 규모의 허브공항 건설(복합운송허브 개발사업)을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하고 있다. 신공항 건설 등에 약 7조원이 투입되고 연계 도로·철도와 주변지역 개발을 포함해 총 10조원 규모에 달한다.

양국은 작년 2월 복합운송허브 개발사업의 인프라 전반에 대한 협력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2월에는 보다 구체화된 신공항 개발의 협력 강화 양해각서를 추가로 체결했다. 이후 인천공항공사와 폴란드 신공항사는 실무 워킹그룹을 운영하고 신공항 사업의 가치 및 타당성 평가를 위한 정보교환 등 지속 협력하고 있다. 지난 1월 공사는 56억원 규모의 관련 자문·컨설팅 용역을 따냈다.

원 장관은 "신공항 개발사업과 연계된 고속철도 사업에도 국가철도공단이 참여하는 등 앞으로도 다양한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마르친 호라와 전권대표는 "신공항 사업에 인천공항공사 등 많은 한국의 기업들이 투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참여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양국 간 협력이 더욱 공고해지길 바란다"고 했다.

unsaid@newspim.com

'12조 규모' 폴란드 신공항·베트남 롱탄 신공항 진출 속도낸다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 연말까지 연장...면세업계 '안도'
세종시~인천공항 버스 운행 내달부터 재개...하루 5회
인천공항 관제시스템 고도화 사업 추진...112억 투입
8일부터 국제선 정상화 된다...증편제한·인천공항 슬롯·비행금지도 전면 해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