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러시아 금·방산업체·연방보안국 등 무더기 제재
뉴스핌 | 2022-06-29 05:45:54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재무부, 국무부, 상무부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공과 관련해 대대적인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재무부는 이날 미그기 제조업체를 비롯한 러시아 방위산업과 관련된 기관 70곳과 개인 29명에 제재를 부과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번 제재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의 능력을 떨어뜨리고 이미 사기 저하, 공급망 지장, 물류 실패로 어려움을 겪는 전황에 추가 장애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부의 제재 대상에는 ▲러시아의 미그기와 수호이 전투기를 생산하는 '유나이티드 에어크래프트 코퍼레이션(UAC)' ▲전략 폭격기와 수송기를 생산하는 투폴레프 ▲러시아 국영 방산업체 로스텍 등이 포함됐다. 

재무부는 이와함께 러시아산 금 수입 금지 조치도 발표했다. 금은 석유에 이어 러시아의 두번째 주요 수출품목으로 손꼽힌다.  

재무부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에서 분리·독립을 선포한 친러 세력인 '루한시크인민공화국(LPR)'과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도 제재 대상이라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국무부는 러시아의 군 부대와 러시아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을 포함한 기관 45곳과 개인 25명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번 조치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정치적 독립을 위협하거나 침해했다고 간주되는 이들을 겨냥한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500명 넘는 러시아 군과 정부 관료들이 비자 제한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중국에 소재한 기관을 포함해 36곳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고 발표했다. 상무부는 이들 기관들이 러시아와 중국 외에, 아랍에미리트, 리투아니아, 파키스탄, 싱가포르, 영국,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등에 소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발표된 제재 조치가 주요 7개국(G7)과 합의를 통해 추진됐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G7,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도입 합의"
[김근철의 글로벌워치] G7·나토로 결집한 서방, 중·러 도전에 '응전' 선언
中매체 "G7 인프라 투자 목적은 일대일로 파괴"
G7,'인플레 압박' 피하며 대러 제재 강화...두마리 토끼 잡기 나서
우크라군 동부 요충지서 퇴각...러군 사실상 루한스크 장악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