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민선8기 개막] "일류 경제도시 대전" 이장우호 경제 활성화 집중
뉴스핌 | 2022-07-01 08:08:00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일류 경제도시 대전' 민선8기 이장우 호가 1일 공식 출범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의 시정 운영 핵심은 '경제'다. 산업용지 확보와 기업투자 중심 충청권 지역은행 대전 설립, 도시철도 3~5호선 동시 추진 등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확보, 인구 증가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대전=뉴스핌] 오종원 기자 =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가 지난 5월 대전 서구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2022.05.18 jongwon@newspim.com

경제활성화 집중 통해 일류 도시 만든다

'경제 시장'을 표방한 이장우 시장은 자신의 1호 공약인 산업용지 500만평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이장우 시장은 후보 시절부터 산업용지 부족으로 지역경제 침체 및 청년인구 감소 등을 주장해 왔다. 이 시장 당선 직후부터 현재 대전시는 부지 확보를 위해 토지 전수 조사에 나서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 시장은 산업용지 확보 후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대전 방위사업청 이전에 맞춰 방산기업 유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는 후보 시절부터 "행정은 부시장에 맡기고 시장은 확보된 산업단지에 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 충청권 지역은행 설립에도 본격 시동을 걸고 있다. 이장우 시장은 지난달 취임 직후 충청권 지역은행 추진 위원회를 발족하고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하겠다며 은행설립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은행 설립을 통해 지역기업 자금력을 높혀 지역 자생력을 확보해 기업이 경영하기 좋은 대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충청권 지역은행 형태를 놓고 일반은행을 목적으로 하는 충남도와 교통정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도시철도 2호선 해결책도 빠른 시일내로 제시하고 지하철 3~5호선 구축 기반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 대전지역화폐 온통대전 운영 방향에 대해서도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장우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핫라인을 강조해 온 만큼 각종 대형 사업에 대한 정부와의 유기적인 협력이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이장우 대전시장 인수위원회가 7일 오전 옛 충남도청에서 인수위원회 현판식을 열고 출범했다. 2022.06.07 nn0416@newspim.com

이장우 대전시장의 당선 직후 꾸려진 인수위원회도 이러한 이 시장의 구정 운영방향에 따라 공약사항 발굴 및 이행 방향을 마련하고 있다. 시장 취임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인수위는 공약이행 방향 등을 이장우 시장에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인사행정분과는 ▲공무원 인사교류 확대 방안 ▲민선8기 공약·중점정책 추진 위한 합리적인 조직개편 방안 ▲재정 효율화를 위한 긴축 방안 등을 보고했다.

건설교통분과는 ▲호남지선 고속도로 7km 구간 지하화 및 실질적 교통체증 해소 방안 ▲고속도로 첫 문화재인 대전육교 명품 역사관광 조성 방안 ▲둔산지구 개발규제 완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교육문화예술체육분과는 ▲철도 역사문화와 대전 0시 축제가 융합된 사계절 24시간 축제 방안 ▲대전엑스포93 30주년 기념 '빛과 예술' 경관거리 조성 방안 ▲동호인 수요에 맞는 사회인 야구장 및 축구장 시설 확충 방안 등을 보고했다.

환경복지분과도 ▲대전형 결혼·임신·출산·보육지원 생애주기 시스템 마련 ▲통합돌봄·노인친화 대전형 복지공동체 커뮤니티 활성화 전략 ▲국가정원 지정·보문산 관광활성화 등 명품대전 도시정원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정책공약TF은 ▲산업용지 500만 평 이상 조성 등 공공·기업·창업 SOC 확충 통합시스템 구축 기반 마련 ▲대전발전 장기비전 수립을 위한 그랜드플랜 2040 마련 방안을 이 시장에게 제시했다.

nn0416@newspim.com

[인사] 대전시
대전시 투기과열지구 30일 해제..."신속한 주택공급 가능"
대전경찰청, 어린이보호구역 2곳 제한속도 50km/h로 상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