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제로 코로나"에도 中 전기차 3인방 6월 인도 대수 사상 최다
뉴스핌 | 2022-07-01 22:53:39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중국의 '전기차 3인방'으로 불리는 니오·리오토(리샹)·샤오펑의 지난달 차량 인도대수가 사상 최고치 근방으로 회복되며 중국의 코로나19 봉쇄에 따른 여파에서 생산과 수요가 회복되고 있다는 청신호를 보냈다. 

1일 배런스에 따르면, 지난달 니오(NYS:NIO)는 1만2961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5월의 7024대에서 크게 늘어난 수치다. 월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이기도 하다. 이달 초 니오가 1분기 실적 발표에서 내놓은 가이던스도 웃돌았다.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의 SUV 전기차 모델 'ES8'. [사진=신화사 뉴스핌]

다만 2분기 총 인도대수는 2만5059대로 1분기 2만5768대에서 줄었다.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공급 차질에 부품 부족이 발생하며 차량 업계 전반의 생산 감소로 이어졌다.

또 다른 중국 전기차 회사인 리오토(NAS:LI)는 6월 1만3024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5월의 1만1496대에서 늘어난 것으로 사상 최다는 아니지만, 회사 역사상 월간 3번째로 많은 인도 대수다. 

리오토 역시 2분기 인도대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의 여파에 2만8687대로 1분기의 3만1716대에서 대폭 줄었다. 다만 회사가 내놓은 가이던스는 웃돌았다.

3인방 중 가장 좋은 결과를 내놓은 건 샤오펑(NYS:XPEV)이다. 회사는 6월 인도대수가 1만5295대로 5월의 1만125대에서 늘었다고 밝혔다. 역대 최고치는 아니지만, 회사의 최근 가이던스는 웃돌았다.

2분기 전체로는 3만4422대를 인도했는데, 1분기(3만4561대)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이로써 중국 전기차 3인방의 6월 총 인도대수는 4만1280대로 월간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예상을 웃도는 인도 대수 발표에 미 증시에 상장한 니오, 샤오펑의 주가는 각 0.5~2%대 오르고 있다. 

중국 전기차 3인방이 6월 선방했다는 소식에 테슬라(TSLA)의 주가도 소폭 오르고 있다. 테슬라도 조만간 2분기 인도대수 발표를 앞두고 있는데, 월가 전문가들은 1분기 테슬라가 31만대 인도한 데에서 2분기에는 소폭 줄어든 25만대를 인도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침체 우려 속에 미 증시 전반이 급락한 가운데, 테슬라의 주가는 올해 상반기 37%, 니오와 샤오펑은 각 31%, 37% 하락했다. 다만 리오토의 주가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19% 올랐다. 

koinwon@newspim.com

美 침체 우려 속 주가지수 선물 하락...마이크론·엔디비아·AMD↓
유로존 6월 인플레이션 8.6%로 폭등...또다시 사상 최고치
현대에 벤츠까지...불붙은 동남아 전기차 시장 경쟁
블룸버그 "머스크 미안하지만 전기차 시장은 현대차가 지배 중"
중국 6월 제조업 PMI 넉달만에 확장세 회복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