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황중곤, 전역후 KPGA 첫승...연장끝 국내통산 3승 "신고"
뉴스핌 | 2022-07-03 16:46:53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18번홀 극적인 버디로 승부를 연장으로 이끈 황중곤이 제대후 첫승이자 통산 3번째 트로피를 안았다.

KPGA 생애 3번째 우승을 안은 황중곤. [사진= KPGA]

황중곤(30·우리금융)은 3일 부산 기장군 아시아드CC 밸리(파71·7056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설 대회' 부산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권오상(27)과 동타를 이뤘다.

3차연장 끝에 승부는 결판났다.

두 선수는 18번홀에서 치러진 1, 2차 연장전에선 모두 파를 했다.
3차 연장전 역시 파4 18번홀에서 치러졌다. 바뀐 점은 핀 위치였다. 황중곤은 앞쪽으로 당겨진 홀컵 약 1.5m 부근에서의 버디 퍼트에 성공, 기쁨을 만끽했다.

황중곤은 2014년 매일유업오픈, 2017년 KPGA선수권에서 우승한 이후 5년만에 정상을 차지, KPGA 통산3승을 이뤘다. 일본프로골프투어(JPGA)에서도 1승을 획득한 그는 한일 통산5승을 써냈다.

자신의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한 권오상. [사진= KPGA]

권오상은 자신의 최고 성적을 써냈다. 2018년 KPGA에 데뷔 한 권오상의 가장 좋은 성적은 2018년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에서의 공동 10위였다. 2015년 국가대표 출신인 권오상은 전날 이글1개, 버디6개로 8언더파 63타 기록 데일리 베스트와 함께 개인 최저타를 내기도 했지만 준우승에 만족했다.

이날 황중곤은 마지막 홀에서 승부를 연장으로 돌렸다.
초반은 권오상의 흐름이 좋았다. 전반에서 1타(파5 9번홀)를 줄인 권오상은 후반 들어 14번(파4)홀에서 다시 1타를 줄였다. 이어 16번(파3)와 17번홀에서의 2연속 버디로 1타차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파4 17번홀에서 권오상은 2번째 샷을 147.9야드를 날려 핀 2.2야드 부근에 떨어트린후 1타를 줄였고 황중곤은 파에 그쳤다. 하지만 투어 5년만의 KPGA 3승에 도전한 황중곤의 뒷심은 셌다. 18번홀에서 5.4야드 거리에서 버디 퍼티에 성공해 파에 그친, 권오상을 연장 승부로 이끌었다.

호주교포 이준석은 12언더파로 3위, 이태희, 주흥철은 4위(10언더파), 이태희와 이원준(호주 교포)은 공동5위(9언더파), 함정우와 옥태훈, 김민준, 박성국, 백석현은 공동7위(8언더파)를 했다.

직전 대회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우승, 상금 4억5000만원을 받은 김민규는 시즌3승을 노린 김비오, 고군택과 공동13위(7언더파), 김봉섭은 공동50위(2오버파)를 했다. 김봉섭은 3번홀(파3. 154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 생애 세 번째 홀인원을 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