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태양광 증설에 中 폴리실리콘 퉁웨이 "상반기 이익 4배 늘어"[강현우의 중국주식 분석]
한국경제 | 2022-07-06 12:28:10
태양광발전 원재료인 폴리실리콘의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인 중국 퉁웨이가 올
상반기 이익이 전년 대비 4배 늘었다고 밝혔다. 퉁웨이의 주가는 50% 이상 뛰
었다.

6일 경제매체 차이신 등에 따르면 상하이증시 상장사인 퉁웨이는 1~6월 누적 예
상 순이익이 120억~125억위안(약 2조3300억~2조43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전날
공시했다. 작년 상반기(29억위안)에서 304~321% 급증한 규모다. 회사 측은 증
설한 설비 가동에 맞춰 제품 수요가 늘어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퉁웨이의 주가는 전날 3.23% 오른 67.75위안으로 마감했다. 연초 대비 51% 상승
했다. 이날은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장중 2% 넘게 빠졌다. 퉁웨이는 지난해
10만7700t의 폴리실리콘을 판매했다. 올 1분기 판매량은 작년의 절반에 육박하
는 4만8000t으로 집계됐다. 2분기 판매량은 이달 말 공식 실적과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퉁웨이의 실적 호전은 가격 상승과 판매량 증가가 겹친 덕분으로 풀이된다. 중
국비철금속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기준 1㎏당 273위안으로 11년 만의 최고
치를 기록했다. 올 초 대비로는 26%가량 올랐다. 올해 5월까지 중국에서 신설된
태양광발전 용량은 23.71GW(기가와트)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9.3% 늘었다.

퉁웨이는 이달 들어서도 태양광 패널 제조사인 솽량과 그 자회사인 장쑤메이커
로부터 총 47만8600t의 폴리실리콘 계약을 수주했다. 이를 포함해 올들어 5건의
장기 계약을 체결, 향후 5년 동안 2500억위안어치 주문을 확보했다.

중국 폴리실리콘 기업들은 수요 확대 기대에 앞다퉈 설비를 늘리고 있다. 2023
년 말 중국의 폴리실리콘 생산량 전망치는 연 225만t으로 올 초 52만t의 4배에
달한다. 퉁웨이는 지난해 기준 연 18만t인 생산역량을 2023년 말까지 연 35만
t으로 늘릴 계획이다. '2060 탄소중립'을 내건 중국은 2025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량의 3분의 1을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