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시 명예시민'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무장관
파이낸셜뉴스 | 2022-07-06 13:41:03
양국 수교 60주년, 수도 간 친선 결연 30주년
에브라르드 장관, 멕시코시티 시장 역임
오세훈 시장과 교류협력 강화 협약 체결 인연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서울시청을 방문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카사우본 멕시코 외무장관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서울시청을 방문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카사우본 멕시코 외무장관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카사우본 멕시코 외무장관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이 6일 우리나라를 방문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장관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에브라르드 장관의 방한은 지난 2015년 이후 7년 만에 이루어진 멕시코 외무장관의 공식 방한이며 그의 첫 방한이다. 서울시의 '외국인 명예시민'은 서울에서 연속 3년, 또는 누적 5년 이상 거주 중인 외국인이거나 시를 방문한 주요 외빈을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장관은 서울시의 친선결연 도시인 멕시코시티 시장을 지내면서(2006~2012년) 소외된 지역사회를 위한 정책 확대, 이동권 확대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2010년 세계 시장상'을 수상한 바 있다. 주요 외빈을 대상으로 한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는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장관이 올해 첫 번째이며, 멕시코 출신으로는 15번째 수여자이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에브라르드 장관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멕시코시티 시장 시절 에브라르드 장관은 2010년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회의 참석차 멕시코시티를 방문한 오 시장을 만나 두 도시 간 교류 강화를 위한 '환경·교통·관광·문화·IT 분야 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함께 서명한 인연이 있다.

이날 명예시민증 수여식에 앞서 오 시장과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장관은 면담시간을 갖고, 양국 수교 60주년 및 서울시-멕시코시티 친선결연 30주년을 맞아 양국의 경제 및 문화 분야 교류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 및 서울-멕시코시티 친선결연 체결 3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에 전 멕시코시티 시장을 역임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장관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두 나라, 두 도시가 서로의 강점과 경쟁력을 나누며 협력적 파트너십을 적극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