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확대되는 방송·미디어 XR, 어떻게 볼 것인가...제2회 DMC XR 미디어 포럼
뉴스핌 | 2022-07-06 13:41:50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점차 사용 빈도와 영역이 넓어지고 있는 확장현실(XR) 문제를 다루는 포럼이 개최된다.

서울시 XR-방송 미디어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DMC 산업거점 내 스마트 미디어 산업의 경쟁력을 만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 김현우)은 오는 13일(수) 오후 2시 마포구 상암 DMC에 위치한 서울XR실증센터에서 제2회 'DMC XR 미디어 포럼'을 개최한다.

DMC XR 미디어 포럼'은 DMC 서울XR실증센터를 중심으로 방송·미디어사와 XR 기업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포럼이며, 방송·미디어  분야에 적용된 다양한 XR 기술 사례를 공유하며 기업 간 네트워크 활성화를 이끌고 있다.

지난달 15일 '방송계 XR 기술 도입의 속사정'을 주제로 개최된 제1회 포럼은 MBC, SBS 등 방송사와 콘텐츠 제작사 및 유관 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하여 방송계 XR 기술 정착을 위한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소통과 협력의 기회가 됐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제1회 포럼 모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2022.07.06 digibobos@newspim.com

제2회 포럼은 'XR 두 가지 시선 : 방송사&제작사의 고민과 솔루션'을 주제로 KBS 제작기술센터 후반제작부 김승준 팀장과 VIVE STUDIOS 이광희 CTO가 공동 연사로 참여, 대담 형식으로 포럼을 진행할 예정이다.

KBS 김승준 팀장은 뮤직뱅크, 키스 더 유니버스 시즌 2, 온택트동물원 등 여러 프로그램 속 XR 기술 구현을 담당해왔으며, 방송사 경영진-프로그램 제작부-XR 기술 업체를 연결하는 XR 코디네이터를 맡고 있다.

VIVE STUDIOS 이광희 CTO는 △ VR 휴먼다큐 '너를 만났다' 제작,   △ 2020 MAMA BTS AR 홀로그램 구현, △ 지난 3월 대선 방송 전직 대통령 버츄얼 휴먼 복원 기술 등 다양한 XR 콘텐츠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1회 포럼이 방송사 XR 엔지니어의 관점을 다뤘다면 제2회 포럼에서는 XR 코디네이터와 XR 콘텐츠 제작사 두 가지 시각에서 관련 사례 소개 및 현직자로서의 고민을 공유하고 참석자들과 함께 솔루션을 논의하고자 한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방송사와 미디어마다 증강현실(AR)을 넘어선 확장현실(XR) 도입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사진은 JTBC '뉴페스타'에 도입된 XR 화면 [사진=뉴페스타 방송화면 갈무리] 2022.07.06 digibobos@newspim.com

'2022 DMC XR 미디어 포럼'은 방송·미디어 업계 XR 기술 및 콘텐츠  확산을 목표로 오는 11월까지 매월 셋째 주 수요일 2시에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이 포럼은 온라인 스트리밍을 병행하여 서울XR실증센터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4-4bvM3EeKeWXQLXBf7cDQ)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되며 온라인 참가자를 위한 채팅창 운영을 통해 Q&A도 진행한다.

제1회 포럼의 강연 및 Q&A 영상은 서울XR실증센터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2022 DMC XR 미디어 포럼'은 포스터 내 QR코드를 스캔하여  온·오프라인 참가에 대해 선착순 사전등록이 가능하며 참가 비용은 무료다.

서울산업진흥원 산업거점본부 이재훈 본부장은 "1회차 포럼을 통해 MBC, SBS, EBS, TBS 등 방송사가 가진 XR 기술에 대한 관심과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추후 진행될 다섯 차례의 포럼을 통해  방송·미디어-XR 업계 간 활발한 네트워크의 장을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digibobo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