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퇴임식 생략한 김창룡 "참담함에 동료들 앞에 설 수 없어"
뉴스핌 | 2022-07-07 06:50:10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에 반대하며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전 경찰청장이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퇴임식 없이 임기를 마무리했다.

김 전 청장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34년 3개월 6일, 경찰대학 4년 2개월을 더하면 38년이 넘는 긴 세월,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가족 동료들의 축복 속에 퇴임식을 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묵묵히 걸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무력감, 자책, 부끄러움과 참담함에 동료 후배들 앞에 설 수가 없었다"며 "영원히 사라진 퇴임식의 꿈은 가슴에 묻으려 한다"고 했다.

김 전 청장은 지난달 27일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 등에 대한 조직 내 반발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당시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1시간 38분가량 통화했지만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사를 떠나고 있다. 김 청장은 최근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안 발표에 따른 조직 내부 반발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따른 윤석열 대통령의 질책 등을 수습하기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 2022.06.27 hwang@newspim.com

김 전 청장은 사의 표명 후 기자회견에서 "현행 경찰법 체계는 국민적 염원이 담겨 탄생한 것"이라며 "제도개선위 권고안은 경찰제도의 근간을 변화시키는 것으로 폭넓은 의견 수렴과 깊은 검토 및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후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김 전 차장의 사의 표명에 면직을 건의했고, 윤 대통령은 5일 김 전 청장의 면직안을 재가했다.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제청안도 승인했다

filter@newspim.com

대통령실 "김창룡 사의, 법령에 따라 추후 결정될 것"
[영상] 이상민 행안장관 "김창룡 경찰청장 사임? 법·절차 따라 처리할 것"
중도 사퇴 김창룡 경찰청장 "중립성·민주성이 경찰 핵심 요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