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SK하이닉스-SKT, 반도체ㆍAI 인재 양성 '맞손'
이투데이 | 2022-07-07 10:09:07
[이투데이] 장효진 기자(js62@etoday.co.kr)

실무 기반 인재 육성 프로그램 ‘SK ICT 커리큘럼’ 시행
현업 전문가 동영상 강의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정규 교과과정, 대학 맞춤형 특강 개설 등 산학협력 추진



▲ 한 수강생이 SK ICT 커리큘럼을 통해 학습하고 있다.(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SK텔레콤과 반도체, 인공지능(AI) 현업 전문가들의 실무 지식과 현장 노하우를 대학에 공유해 인재 양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SK ICT 커리큘럼’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양사는 전국 20여 개 대학 교수와 교직원을 대상으로 해당 커리큘럼을 소개하고 향후 산학협력 계획을 알리는 온라인 설명회를 진행했다.

양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정규 교과과정 개발 △대학 맞춤형 특강 개설 등을 추진해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력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우선 SK하이닉스는 반도체, SK텔레콤은 AI 관련 교육 콘텐츠를 각각 개발해 이를 한데 모은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구축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커리큘럼’을 신설해 반도체 공정, 소자, 설계 등 주요 직무 12개 분야에서 80개가 넘는 교육 콘텐츠를 담았다. 사내 전문가들이 보유한 역량과 현장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실무 중심 학습 과정으로 커리큘럼을 구성했다. 또 학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반도체 용어집과 숏폼 영상을 함께 제공한다.

SK하이닉스는 구성원 대상으로 운영 중인 사내대학 SKHU(SK hynix University)의 교육 콘텐츠 일부를 대학 등 외부 교육 기관과 공유하기로 했다. 학생들이 비용 부담 없이 전문지식을 배울 수 있게 함으로써 반도체 생태계를 키우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힘쓸 예정이다.

SK텔레콤은 'AI 커리큘럼'을 통해 음성인식, 자연어 이해, 음성합성 등 음성 기반의 AI 기술을 중심으로 지식 기술, 추천 기술, 대화형 언어 모델, 컴퓨터 비전 등 10개 분야의 77개 동영상 강의를 제공한다. SK텔레콤 소속 AI 전문가들이 기술 이론부터 최신 알고리즘, 실제 AI 서비스 개발 사례까지 소개한다. 임직원 전용 교육 영상 100여 개와 각종 기술 행사에서 발표한 자료도 함께 제공해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한다.

양사는 SK ICT 커리큘럼을 기반으로 산학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양사는 서울대와 협력해 정규 교과과정 개설을 준비 중이다. 올해 가을학기에 SK텔레콤이 개발한 상용 AI 플랫폼 누구(NUGU)를 활용해 실무역량을 쌓는 ‘AI 기술 및 상용화 이해’라는 석사과정 교과목이 개설된다. SK하이닉스 반도체 개발 사례를 바탕으로 한 ‘공학지식 및 실무’ 교과목도 학사과정에 개설될 예정이다.

양사는 연세대 등 여러 대학들과 함께 ‘맞춤형 오프라인 특강’을 추진하고 있다. 반도체, AI 강의와 함께 양사 사업현장 방문 투어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 신상규 기업문화담당은 “ICT 생태계 조성을 위해 그룹 관계사들이 힘을 합쳐 만든 인재양성 플랫폼에서 대학생들이 손쉽게 반도체와 AI를 배울 수 있게 된 데 의미를 둔다”며 “앞으로도 양사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정부의 반도체 인재 육성 기조에 적극 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안정환 기업문화담당은 ”올해 시행하는 SK ICT 커리큘럼은 6년째 꾸준히 이어져 온 SK텔레콤의 AI 인재 육성 활동이 SK하이닉스와 협력해 반도체 영역으로 확대되고 정규 교과목 개설 등으로 발전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단독] SK하이닉스, 임금 9.6% 인상 잠정 합의…작년과 유사한 수준
[종합] 코스피 2300선도 깨졌다…삼성전자·SK하이닉스 동반 신저가
[머니있슈] "SK하이닉스, 가수요 감소가 가져온 변동성...반도체 최선호 업종"
[특징주] 삼성전자·SK하이닉스, 이틀 연속 나란히 신저가
[특징주] SK하이닉스, 2분기 실적 기대치 부합 전망에 강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