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친 이준석계’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직 사퇴...“당 혼란 수습이 먼저”
이투데이 | 2022-08-08 09:39:05
[이투데이] 이난희 기자(nancho0907@etoday.co.kr)

“총선 승리 위해 완전한 정권교체 이루는 게 저의 꿈”
‘윤핵관 압박이 있었냐’는 질문엔 “국민들이 다 알고 계신다” 말 아껴



▲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3.31. photo@newsis.com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9시 국회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엇보다 당의 혼란과 분열 상황을 빨리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늘 우리가 부르짖어 왔던 당과 나라를 위하여,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여 저의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스스로에게 도대체 무엇을 위하여, 무엇을 붙들고 있나 하는 질문들에 끊임없이 대답해야 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어떻게 해서든 당 혼란을 막아보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했다.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며 “더이상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내홍과 분열로 국민들께서 기적적으로 만들어주신 정권교체의 시간을 실패로 만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다가온 총선 승리를 위해서 완전한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하는 것이 저의 꿈이자 여러분의 꿈”이라며 “이것만 잊지 않는다면 지금 우리의 혼란을 수습하고 결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그 길로 가는 방법이 서로 다르다고 서로를 향해 비난하지 말자”며 “과거 우리의 분열로 인해 당이, 나라가 위험에 처했던 그 시간들을 잊진 않으셨겠죠. 함께 어려움을 헤쳐가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만들었던 그 시간들을 잊진 않았겠죠”라고 토로했다.

이어 “아무리 열심히 해도 선거에서 진다면 그 ‘열심은’ 의미가 없어진다”며 “공정과 상식으로 대선에서 승리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압박이 있었냐’고 묻자 정 최고위원은 “지금 이 순간 옳고 그름을 이야기하면 당이 과연 그것을 견뎌낼 수 있을까”라며 “국민들이 다 알고 계신다. 그래서 제가 두려운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비대위 출범까지 오는 과정에 대한 적법성 논란에 대해서도 “내부 공동체 전원이 비대위를 원한다고 하면 피할 수 없다고 본다”며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우리 당을 많이 도와달라”는 당부의 메시지만 남겼다.



[관련기사]
권성동 "비대위? 최고위원 총사퇴해야 가능"
국민의힘 조수진 최고위원 사퇴..."윤핵관 실질적 2선으로 퇴진하라"
국민의힘 윤영석도 최고위원 사퇴..."분골쇄신해야"
'버티기' 정미경ㆍ김용태 "비대위 전환 불가"
최재형 "최고위원 자진사퇴는 비상상황 아니다"..."다시 뽑으면 그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