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제주도, 경영악화 수산양식 어민 지원 강화
뉴스핌 | 2022-08-08 15:27:00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고유가·인력부족 등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수산양식 어민에 대해 지원을 강화한다.

도는 면세유 가격과 미끼 값 급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을 대상으로 유가연동보조금 및 미끼가격안정보조금 등 70억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인력 부족 및 생산경비 상승으로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는 양식산업 기반 지원을 위해 45억 원의 추경예산을 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다고 8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어업용 면세유 드럼 당 단가는 2019년 12만 6,540원 대비 2022년 8월 현재 26만 5010원으로 109% 상승했다. 어업용 미끼로 사용되는 꽁치의 단가(10kg) 역시 2019년 2만 2900원 대비 2022년 현재 8월 4만 7,200원으로 106% 상승했다.

이에 따라 도는 유가연동보조금 60억 원과 어업용 미끼가격안정보조금 10억 원 등 총 70억 원을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해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방식은 유가연동보조금의 경우 리터당 최고 138원까지 지원한다. 어업용 미끼가격안정 보조금의 경우 상자 당 1만 5,800원을 지원하며, 지원 한도는 어선별 사용량의 30% 수준으로 업종별로 구분하여 근해연승 어선의 경우 월 150상자, 근해채낚기 42상자, 연안어선은 최대 30상자까지 지원한다.

지원금은 지구별 수협을 통해 사용실적 등 확인 절차를 거쳐 어업인별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도는 어선어업과 함께 제주 수산업의 큰 축을 차지하고 있는 양식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우선 양식장 인력 부족 해소 방안으로 양식자동화 장비 보급 사업에 8억 원을 새롭게 확보했다. 지난 3일부터 관련 사업 공고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히트펌프 및 인버터 등 양식장 에너지 절감 장비 지원에 4억 3000만 원을 추가 지원하고. 광어를 비롯한 제주 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국내 물류비 지원에 1억 원을 신규 투자한다.

나아가 양식 기반시설 투자를 위해 친환경 배합사료 생산시설 확충에 32억 원을 추가 확보해 총 66억 원을 투자함으로써 도내 양식용 배합사료의 안정적 공급 기반을 확보할 방침이다.

고종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추경예산을 통해 어선어업계의 경영안정을 돕고, 양식생산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mmspress@newspim.com

제주, 해수욕장 안전 지킴이로 '수소드론' 운용…구명튜브 투하도 가능
'경찰국 공방'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장...경찰국장 논란도
코오롱글로벌, 근로자 1명 추락 사망…고용부 "중대재해법 대상"
"키스 한번 하자"...제주지검 '성희롱 직원' 해임 정당 취지로 파기환송
제주TP, 정부 지원사업 부정수급 예방 교육 실시...'적발땐 최대 5배 환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