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비싼 그린피에 캐디피도 급등...10년전보다 약 40% 인상
뉴스핌 | 2022-08-10 05:00: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코로나19 역호황으로 골프 인구는 계속 늘고 있다. 하지만 캐디 부족이 심화돼 캐디피가 가파르게 인상, 골퍼들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골프소비자원에서 10일 발표한 '연도별 캐디피 추이' 자료에 따르면, 대중골프장의 팀당 캐디피는 2012년 9만9300원에서 올해 8월에는 13만 8500원으로 10년전보다 무려 39.5%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회원제 골프장의 팀당 캐디피도 같은 기간에 38.3% 올랐다.

대중제 242개소(18홀 이상), 회원제 골프장 154개소의 팀당 캐디피를 보면, 14만원짜리는 156개소로 전체 242개소의 39.4%를 차지하고 있고 13만원 130개소, 15만원 106개소 등이다. 14만원짜리는 2020년 1개소에서 지난 5월에는 146개소, 올해 8월에는 156개소로 급증했다. 또한 15만원짜리도 지난해 5월 9개소에서 올해 8월에는 106개소로 크게 늘어났다.

올 하반기에는 전남, 영남권 골프장들이 캐디피를 현재의 13만원에서 14만, 15만원으로 추가로 인상되면서 캐디피 13만원짜리가 대폭 줄어들었다.

이는 개장 골프장수가 늘어나고 야간 라운딩을 하는 골프장이 증가하면서 캐디 수요는 증가하는데, 신입 캐디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캐디피는 당분간 계속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 골프장에서는 올해 13만원에서 14만원으로 인상한 후 추가로 1만원을 올린 골프장들이 10여군데에 달하고 있다. 골프장들이 캐디를 자체 양성하기보다는 인근 골프장에서 빼오거나 빼앗기지 않기 위한 조치이다. 캐디피는 골프장이 아닌 골퍼들이 지불한다. 하지만 골프장들이 '부족난'에 따른 캐디 이직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캐디피를 마구 올려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팀당 캐디피를 연도별로 보면, 2010년 10만원에서 2014년 12만원, 2021년 13만원, 그리고 올해는 14만원·15만원으로 10년보다 40~50%가 급등했다.

가장 큰 문제는 캐디피 인상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것이다. 캐디피가 12만원에서 13만원으로 1만원 오르는 데에는 7년이 걸렸고 10만원에서 12만원으로 인상하는 데에는 4년이 걸렸다. 그런데 13만원에서 14만원·15만원으로 인상되는 데에는 1년밖에 안 걸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DB]

또한 골퍼들이 지불한 캐디피 지출액도 지난해 1조 5934억원으로 10년인 2011년의 6516억원보다 2.4배 급증했다. 564만 골퍼 1인당 연간 캐디피 지출액은 지난해 28만3000원(오버피 제외)에 달했다.

골프장들은 캐디 부족 사태에도 골프장 운영에 꼭 필요한 캐디를 아웃소싱하고 있다.
캐디동반을 의무화하는 골프장에서는 필요 캐디의 절반 수준 정도를 정규직화해 고용 안정성을 보장, 캐디피의 급격한 상승을 막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현재 일반 골퍼들이 느끼는 캐디 서비스는 대부분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캐디의 만성적인 부족, 서비스에 비해 턱없이 비싼 캐디피 등으로 인한 대안이 필요하다.

요즘 일부 골프장에서 시행하고 있는 로봇캐디가 그 한 예가 될수 있을 것이다. '홀 안내, 남은 거리 안내 등을 하는 로봇캐디가 초보 하우스캐디보다 낫다'는 일반인들의 평가도 있다.

또한 2016년 도입된 마샬캐디제도 부족한 하우스캐디를 보완해줄 수 있는 한 방법이다.

서천범 골프소비자원 원장은 "골프장에 꼭 필요한 캐디는 골프장에서 적극 육성하는 게 바람직하다. 또 캐디 부족난이 지속될 경우에는 외국인 캐디의 도입도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