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석방 뒤 오늘 첫 재판
뉴스핌 | 2022-08-10 05:30:00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에 편의를 제공하고 아들 퇴직금 명목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10일 불구속 상태로 법정에 나온다.

곽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14차 공판에 출석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화천대유자산관리 측으로부터 아들이 거액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 2월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2022.02.04 hwang@newspim.com

앞서 재판부는 지난 8일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며 곽 전 의원이 신청한 보석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곽 전 의원에게 증거를 인멸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제출하고 보석 보증금으로 3억원을 납부하라고 했다. 다만 보증금 중 2억5000만원은 곽 전 의원이나 아들이 제출하는 보석보증보험증권 보증서로 대신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주거지 제한 ▲소환 시 출석 ▲재판 관련자 또는 대리인 등과 연락 금지 ▲출국 제한 등 조건도 부과했다.

곽 전 의원은 8일 오후 6시 45분께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오면서 "사람을 형사처벌하려면 합당한 증거를 갖고 해야 한다"며 "착잡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어 "필요한 것들을 모아 하나하나 증거로 다 제출하겠다"고 향후 재판 계획을 말했다.

재판에서 곽 전 의원은 하나은행 관계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정치자금도 수수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날 진행되는 공판에는 이성문 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검찰에 따르면 곽 전 의원은 2015년 3월 경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성남의뜰 컨소시엄을 꾸리는 데 영향력을 행사한 후 그 대가로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던 아들 병채 씨의 성과급과 퇴직금 명목으로 세전 50억원(세금 공제 후 25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제20대 총선 무렵인 2016년 3~4월 경 남욱 변호사로부터 정치자금 5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shl22@newspim.com

[종합]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보석 허가…주거 제한 등 조건
법원, 구속만료 2주 앞두고 곽상도 前의원 보석 허가
구속만료 한달 앞둔 곽상도 "피 토하고 싶은 심정"…보석 호소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前의원, 법원에 보석 신청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