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모건스탠리도 붙었다...주가 날개 단 밈 주식
한국경제 | 2022-08-17 16:14:41
미국 개인투자자들의 밈 주식(온라인에서 입소문을탄 주식) 투자 열기에 불이
붙었다. 올해 주요 밈 주식으로 떠오른 레브론에 미국 대형 투자은행인 모간스
탠리가 투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밈 주식 업체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화장품 업체인 레브론 주가는 8.49달러를 기록했다.
15일 전거래일 대비 31% 오른 8.57달러를 기록한 뒤 이틀째 8달러대 주가를 이
어갔다. 두 달여 전인 6월 13일 주가(1.17달러)와 비교하면 주가가 7배 넘게 뛰
었다.


레브론은 새빨간 매니큐어를 1932년 세계 최초로 내놨던 ‘화장품 명가&r
squo;다. 하지만 지난 6월 15일 뉴욕 파산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33억1000만
달러나 쌓인 부채를 해결하지 못한 탓이다. 지난달 말 이 회사 거래 주식 중 공
매도 비율은 35%를 넘겼다. 하지만 공매도에 반감을 가진 개인투자자들이 몰리
면서 주가가 오히려 반등한 상황이었다.



월가 은행이 레브론 투자 행렬에 합류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15일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SEC)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지난 2분기 레브론 주식 40만650주를
매입했다. 구체적인 매수 시기는 공개되지 않았다.


투자전문매체인 인베스터플레이스는 이 매수 소식에 대해 “모건스탠리가
레브론 파산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2020년 5
월 파산을 신청했던 렌터카 업체인 허츠가 이후 60억달러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
서 주주들에게 막대한 이익을 줬던 상황이 재현될 수 있다는 얘기다.


또 다른 밈 주식으로 꼽히는 베드배스앤비욘드에도 투자가 몰렸다. 이 생활용품
업체의 주가는 16일 나스닥시장에서 29.06% 오른 20.65달러를 기록했다. 금융
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 종목을 평가한 애널리스트 19명 중 매수 의견을
낸 사람은 1명뿐일 정도로 증권 전문가들의 의견이 부정적인 데도 주가가 급등
했다.


수잔 앤더슨 비라일리 애널리스트는 16일 이 회사의 목표주가를 이날 주가의 4
분의 1 수준인 5달러로 제시하면서도 “지난해 주요 밈 주식이었던 게임스
톱처럼 베드배스앤비욘드도 온라인커뮤니티 레딧에서 화제를 모으면서 장기간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