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셀리버리, 흡입형코로나19면역치료제임상의약품대량생산개시
프라임경제 | 2022-09-27 13:33:48
[프라임경제] 셀리버리(268600)는 자사의 임상 파이프라인인 면역염증치료제 iCP-NI에 대해 환자친화적 투여방식인 흡입형 iCP-NI의 임상시험계획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이를 위한 cGMP 수준의 임상의약품(DP) 대량생산을 개시한다고 덧붙였다.

셀리버리는 코로나19를 포함한 지역사회감염 폐렴(CAP)에 대한 흡입형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난 2021년 상반기부터 효능평가와 영장류대상 독성시험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폐 내 염증세포수(neutrophil) 감소(-56%)와 폐 조직의 구조적 정상화를 증명했다. 또한 일본 소재 위탁독성시험기관(CRO) 인 이나리서치(INA Research)에서 진행한 독성시험에서도 '이상소견이 없음'으로 무독성을 입증했다.

아울러 유럽 소재 전문위탁제형개발기관인 유로핀즈(Eurofins)를 통해 흡입제형에 알맞은 제형개발(formulation development)까지 완료한 상태다.

셀리버리 측 개발책임자는 "이미 효능평가와 임상진입을 위한 독성평가 보고서까지 확보된 상태"라며 "제형개발까지 종료됐기에 임상의약품 생산을 대기 중이던 미국의 큐리아(Curia) 및 유럽의 유로핀(Eurofins) 소재 전문위탁생산기관 2곳을 통해 약 300 수준의 임상의약품이 생산된다. 이는 투약용으로만 환산하면 약 400명 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책임자는 "코로나19를 포함한 호흡기감염질환들은 감염원 자체 문제도 있지만, 이러한 감염에 대응하는 와중에 발생하는 염증반응이다"라며 "특히 폐처럼 기체교환을 위한 다공성 구조 (porous structure)가 중요한 장기들은 염증으로 인한 염증세포 침윤과 구조파괴에 더욱 민감하다. 폐 구조의 손상으로 인해 체내 산소농도가 감소하면, 감염위치에 국한되지 않고 전신적으로 증상이 나타난다"고 짚었다.

이어 "이러한 폐 내 염증, 특히 먹는 소염제로 치료되지 않는 염증에 대해 몇몇 주사제가 시도되고 있지만, 입원수준의 환자가 아니거나 또는 정맥투여가 어려운 일부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신약이 필요했다"며 "이미 iCP-NI의 면역항염증 효능은 수차례 증명됐다. 따라서 이번 흡입제형 면역염증치료제 개발을 통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셀리버리가 흡입형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 개발에 앞서 먼저 진행된 코로나19 주사제형 치료제의 경우, 현재 미국 및 유럽에서 임상승인이 임박한 상태에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훈 기자 pkh@newsprime.co.kr <저작권자(c)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rassi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